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세계 2위 국제회의 개최도시로..도쿄 제쳐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협회연합 '국제회의 통계 보고서'…1위 브뤼셀, 3위 도쿄

/자료제공=서울시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이 지난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국제회의를 많이 개최한 도시로 선정됐다. 아시아에서는 첫 번째이다.

서울시는 지난 28일 '국제협회연합'이 발표한 '국제회의 통계 보고서'에서 서울이 2021년 총 265건의 국제회의를 개최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15건에서 증가한 수치이며, 기존 6년 연속(2015년~2020년) 기록한 3위에서 한 단계 오른 순위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2위를 기록한 점에서 의의가 크다"라며 "줄곧 1위를 기록하던 싱가포르와 새로운 경쟁 도시로 부상한 도쿄 등을 제치고 아시아권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전 세계 1034개 도시에서 개최된 국제회의는 총 6473건이며, 이는 전년 대비(2020년 4242건) 52.6% 증가한 수치다. 1위는 319건을 개최한 브뤼셀(벨기에)으로 2020년 2위(290건)에서 한 단계 상승했다. 3위는 258건의 도쿄(일본), 4위는 195건의 비엔나(오스트리아), 5위는 153건을 개최한 파리(프랑스)였다.

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행사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또 안전한 대면 행사를 위한 방역 시스템인 '서울안심마이스'를 적극 추진하기도 했다.

최경주 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IT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세계인이 선호하는 K-마이스 도시로 발돋움하게 된 기쁜 소식"이라며 "본격적인 관광마이스 시장의 회복이 가시화되는 만큼, 세계적인 마이스 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북미 최대 C2C 플랫폼 2.3조에 산다 "왓패드와 연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