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올바이오파마 HL161, 美 3상 돌입 …"글로벌 임상 본격 재개"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올바이오파마 HL161,  美 3상 돌입 …"글로벌 임상 본격 재개"
한올바이오파마 (16,800원 ▲550 +3.38%)의 미국 파트너사 이뮤노반트(Immunovant)가 피하주사형 자가면역치료제로 개발 중인 'HL161(이뮤노반트 개발명 IMVT-1401)'의 중증근무력증 임상 3상을 개시했다. 이뮤노반트의 모회사인 로이반트 사이언시스(Roivant Sciences)는 지난 28일 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번 임상 진입 소식에 따라 'HL161(물질명: 바토클리맙, batoclimab)'의 글로벌 임상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이뮤노반트는 지난해 갑상선안병증을 적응증으로 진행된 HL161 임상 2b상을 통해 일부 환자에서 LDL 콜레스트롤 증가 현상이 관측되자 환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임상을 자발적으로 일시중단한 바 있다. 이후 전문가 자문 및 원인 분석 과정을 통해 임상 모니터링 프로그램을 수정한 후 FDA와 추가 협의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임상 재개를 승인 받았다.

이뮤노반트가 진행하는 임상 시험은 중증 근무력증 환자를 대상으로 총 24주간 진행된다. 도입기에는 세 그룹으로 나뉘어 각각 바토클리맙 680mg, 340mg, 위약을 주 1회씩 12주간 투약해 빠른 증상 개선을 유도한다.

이후 유지기에서 저용량 340mg을 주 1회 또는 2주에 1회씩 12주 동안 투약하며 치료 유지 효과를 측정한다. 주 평가변수는 중증근무력증 환자가 느끼는 증상 개선 효과를 평가하는 '일상생활 수행능력(MG-ADL)'이다.

이번 임상은 질병 주기에 맞춰 투여량 및 투약 주기를 탄력적으로 조정한 것이 특징이다. 이뮤노반트는 환자들이 쇼크 등 증상 악화 시에만 치료제를 투약하는 것이 아닌 호전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해 임상 초기 약물을 고용량으로 투약해 상태를 빠르게 호전시킨 뒤, 저용량으로 바꿔 꾸준히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임상을 설계했다.

이와 함께 한올바이오파마는 올 하반기 일본에서 중증근무력증 임상 3상을 개시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신약 개발은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며 인내심을 갖고 나아가는 긴 여정이라고 생각한다"며 "HL161의 임상 3상 진입은 이런 여정에서 생기는 어려움을 하나씩 극복한 성공 사례이자 한올의 신약 개발 능력을 다시금 확인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HL161을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에서 개발해 전 세계 중증근무력증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단기' 금리차 줄고 '변동·고정' 금리 역전…"불황 경고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