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채용비리 무죄 확정'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3연임 가도 탄력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제공=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사진제공=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3연임 가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채용비리 혐의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판결로 법적 리스크에서 자유로워졌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30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 신입행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외부 청탁이 들어온 지원자에게 특혜를 제공하고 합격자의 남녀 성비를 인위 조정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조 회장이 지원자 부정합격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조 회장의 관여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2018년 9월 기소된 조 회장은 4년 가까운 시간 동안 법적 리스크 부담을 안고 있었다. 이번 대법원 무죄 판결을 계기로 리스크를 벗어난 만큼 3연임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3월부터 신한금융을 이끌어온 조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금융권에선 앞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3연임에 무난하게 성공한 만큼 조 회장의 3연임도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본다. 윤 회장 외에도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전 하나금융 회장이 3연임 이상했다.

조 회장은 취임 이후 매년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경영 성과를 올렸다. 2018년부터 3조원대 순이익을 낸 데 이어 3년 만인 지난해 '순이익 4조원 클럽'에 입성했다.

올해는 KB금융과 '리딩금융' 쟁탈전을 더 치열하게 벌일 전망이다. 1분기 리딩금융의 자리는 KB금융이 지켰지만 신한금융과 순이익 차이는 527억원에 불과했다. 두 그룹 모두 1분기에도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다.

조 회장은 '종합 금융그룹' 포트폴리오를 갖춘 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는다. 비은행 부문을 강화해 은행 쏠림을 개선했다. 지난해 기준 신한금융 순이익에서 비은행 계열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42.1%로 확대됐다.

취임 후 꾸준한 M&A(인수합병)에 나선 결과다. 2019년 오렌지라이프, 지난해 아시아신탁 등을 자회사로 품으면서 비은행 부문 외형을 키웠다. 올해는 아시아신탁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데 이어 카디프손해보험 인수를 마무리하면서 디지털 손해보험사에 도전하게 됐다.

조 회장의 법적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앞으로 신한금융의 디지털 경영,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금융의 대표적인 자회사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을 대규모로 개편하는 '뉴 앱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또 신한금융은 KT와 손잡고 디지털 부문에서 활발한 협업 중이다. 올초 신한은행과 KT는 9000억원 규모로 '핀테크 동맹'을 맺기도 했다. 금융과 통신기술을 융합해 공동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조 회장의 ESG 활동 영역도 넓어질 전망이다. 조 회장은 지난해 10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아시아 민간 금융사 대표로 유일하게 초청됐다. 이어 최근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이 신설한 공식 파트너십 기구 리더십위원회의 멤버로 선출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