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용진, 당대표 출마 선언…"청년 가슴 뛰게 하는 민주당 만든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1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지난 3월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용진 의원실 주최 ‘제20대 대선이 한국정치에 남긴 과제들’ 토론회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지난 3월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용진 의원실 주최 ‘제20대 대선이 한국정치에 남긴 과제들’ 토론회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북을·재선)이 30일 "이번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대표가 되기 위해 출마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때 그때 말이 달라지는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을 벗어나 민주당의 가치에 기반한 정책과 약속을 지키는 정치를 되살리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고유의 가치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우리는 누구를 대상으로 정치를 하고 있나, 우리는 어떤 가치를 내세우고자 정치를 하나, 우리는 왜 간절히 이기는 민주당을 원하는 것인가"라며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우리가 하고 싶은 정치,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를 찾는 길"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청년의 가슴을 뛰게 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히 조국의 강과 공정을 말하고자 함이 아니다. 선진국 대한민국의 초대받지 못한 사람들, 노동시장 이중 구조의 아래에 위치한 많은 노동자, 노동자로 분류되지 않는 새로운 노동자들과 젊은 청년들의 정당을 만들겠다"며 "기업의 이익보다 노동자의 일상에 더 함께할 수 있는 민주당이 되게 하겠다"고 했다.

팬덤 정치와 결별도 촉구했다. 박 의원은 "더 이상 진영 논리를 위해 악성 팬덤과 정치 훌리건, 좌표 부대에 눈을 감는 민주당이 돼선 안 된다"며 "계파와 팬덤의 수렁을 넘어 민주당이 하고 싶은 정치를 찾자"고 밝혔다.

이어 "민심이 우선하고 상식이 지배하는 민주당, 다른 의견을 포용하고 상대를 존중하는 민주당, 다시 자랑스러운 민주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민주당을 다시 민주당답게 바꿔야 한다. 그 최종 도착지는 '이기는 정당' 민주당이 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