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법인카드로 '○○나이트' 결제?…친형 측 주장, 진실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899
  • 2022.07.01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이 동생에 대한 황당한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는 10년간 박수홍의 출연료 116억원을 횡령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친형 A씨는 지난해 경찰에 박수홍이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썼다며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박수홍의 소속사 관계자 노현성씨는 "박수홍이 '쌤X나이트' 가방을 구매했는데, A씨가 이걸 '나이트를 가는 박수홍'이라는 증거로 제출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이트'라고 카드 전표에 찍혀 있으니까, 나이트라는 말에 반응한 것"이라며 "(유흥업소에 간 것을) 법인카드로 긁었기 때문에 박수홍도 횡령을 한 게 아니냐는 식의 주장이었다. 박수홍이 나이트를 자주 가는 것을 방송에서도 공개하지 않았냐고도 했다"고 전했다.

다만 A씨가 횡령 증거라며 제시한 '쌤X나이트'는 유흥업소가 아닌 가방 브랜드였다.

박수홍, 법인카드로 '○○나이트' 결제?…친형 측 주장, 진실은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박수홍은 지난해 친형이자 소속사 대표인 박모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고 11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청구액은 소멸시효로 최근 10년 치만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형 부부는 조사 과정에서 법인카드로 백화점에서 고가의 여성 의류를 구입하고 학원비 등을 결제해 온 것이 확인됐다. 박수홍 측은 이에 대해 친형 부부에 소명을 요청했으나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수홍은 이날 방송에서 "형과 형수를 믿었고 가족을 사랑했기 때문에 (문제 발생 후) 처음에는 형님 측과 소통을 통해 해결하고자 많이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형이 약속한 때에 나타나지 않았고 연락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 고소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