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네트웍스, 미국 트랙터 무인자동화 기업에 52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1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네트웍스 하이코캐피탈-사반토 투자 세레머니/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하이코캐피탈-사반토 투자 세레머니/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3,960원 ▲60 +1.54%)가 미국 무인자동화 솔루션 기업 투자에 참여한다.

SK네트웍스는 1일 미국 투자법인 하이코캐피탈(Hico Capital)을 통해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소재한 트랙터 무인자동화 솔루션 기업 '사반토(Sabanto'가 상용화 제품 생산 및 기술 개발 등을 위해 1700만 달러 규모로 조성하는 '시리즈 A' 라운드에 400만달러(약 52억원)를 투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SK네트웍스에 따르면 사반토는 트랙터의 무인자동화 시스템을 구현하는 스타트업으로, 전용 트랙터를 구입해야 하는 타사와 달리 기존 농가에서 보유하고 있는 트랙터를 자동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차별점을 지녔다.

또, 오픈 플랫폼 기반이기 때문에 트랙터 브랜드에 상관없이 솔루션 적용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고객은 트랙터 교체비용 부담을 줄이면서도 자율 주행을 포함한 무인 자동화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어 시장 확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사반토는 특히 지난해 미국 공군과 파일럿 프로젝트 계약 후 제품을 테스트해왔으며, 기술과 제품 안전성을 인정 받아 하반기에는 정식 납품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반 농가 대상으로의 상용화도 목전에 뒀다는 설명이다.

SK네트웍스 측은 "미국 등 글로벌 농업 기술 영역의 성장성 및 사반토의 차별적 경쟁력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농업은 고령화, 노동력 부족, 비용 상승 문제 등 문제에 직면한 상황이며, 정부와 시장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자동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 농업 시장은 20% 이상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기도 했다. 사반토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자동화 기술 산업 성장세 속에서 발전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분석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농업 자동화 기술 시장은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발전하는 분야 중 하나로, 사반토의 무인 기술은 트랙터의 운영 효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더하는 기술"이라며 "이번 투자로 경쟁력 있는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발전을 지원하고, 향후 SK네트웍스 사업과의 전략적 연계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코캐피탈은 SK네트웍스가 미래 유망 글로벌 기술 영역에 대한 투자와 현지 네트워크 구축 등을 위해 지난 2020년 미국 실리콘 밸리에 설립한 법인이다. 지금까지 스탠더드 코그니션, 마이코웍스 등에 투자를 집행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