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숭이두창 유럽서 2주간 3배↑" WHO '비상사태' 재논의하나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2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 세계 감염자 중 90% 유럽서…31개국서 4500명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6월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TV에서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06.23.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6월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TV에서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06.23.
세계보건기구(WHO)가 유럽 내 빠른 속도의 원숭이두창 감염세를 경고하며 긴급조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1일(현시지간) CNBC·AF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한스 클루주 WHO 유럽사무소장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2주간 유럽 내 원숭이두창 감염자 수가 3배가량이 늘었다며 이를 억제하기 위한 긴급조치 시행을 촉구했다.

클루주 소장은 "유럽은 현재 세계 원숭이두창 확산의 중심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원숭이두창 확산세를 막기 위해선 유럽 국가 간의 조율을 거쳐 긴급 조처에 돌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시간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클루주 소장은 "(원숭이두창 관련) 자만할 여지가 없다. 원숭이두창은 특히 유럽 지역에서 매주, 매일, 매시간 빠르게 확산하며 앞서 (원숭이두창) 영향을 받지 않은 지역으로 (감염)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WHO에 따르면 전 세계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 중 90%가 유럽의 31개국에서 나왔고, 그 수는 4500건에 달했다. 유럽의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99%는 21~40세 사이의 남성으로, 이들 대부분이 동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으로 확인됐다.

클루주 소장은 "원숭이두창 감염자들이 자신이 동성애자 또는 양성애자라는 사실이 공개되는 것을 두려워해 감염 사실 확인 및 치료를 거부하고 있다"며 원숭이두창 감염 경로를 명확하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린이 등 가족 접촉자 사이에서도 소수의 감염 사례가 발견됐다고 부연했다.

한스 클루주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장 /AFPBBNews=뉴스1
한스 클루주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장 /AFPBBNews=뉴스1

CNBC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성 관계없이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옷, 신체접촉만으로도 감염될 가능성이 있고, 어린이와 임산부 등의 감염 가능성이 더 높다고 경고하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현재 원숭이두창은 전 세계 51개국에서 5000명 이상의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WHO는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원숭이두창의 이례적인 확산세 관련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포 여부를 논의했었으나, 감염 확산세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다만 원숭이두창 발병 상황을 살펴본 뒤 수주 후에 PHEIC 선포 여부를 재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클루주 소장이 이날 유럽 내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세를 경고한 만큼, WHO가 조만간 PHEIC 선포 여부를 다시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CNBC는 전했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국가의 풍토병이나 지난 5월 이후 미국, 유럽 등에서 감염과 의심 사례가 다수 확인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에서도 독일에서 입국한 내국인이 원숭이두창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외국인 1명도 의심환자로 신고됐다. 감염 증상은 발진, 발열, 피로감, 근육통, 구토, 오한 등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