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랑우탄 조심하세요…사진 찍던 여성관광객에 '나쁜 손'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8,255
  • 2022.07.03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온라인 동영상 갈무리
/사진= 온라인 동영상 갈무리
태국 한 동물원의 오랑우탄이 기념사진을 찍던 여성 관광객에게 다가와 가슴을 만지고 뽀뽀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일은 지난달 말 태국 방콕의 한 동물원 사파리에서 벌어졌다. 여성 관광객은 오랑우탄과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그네에 앉았다.

그러자 오랑우탄이 여성의 뒤로 다가오더니 가슴을 만지며 여성의 얼굴에 자신의 얼굴을 갖다 대며 뽀뽀를 시도했다. 오랑우탄은 마치 웃는 듯 이빨을 다 드러낸 모습이다.

이 같은 돌발 행동에 해당 여성은 당황한 기색이었지만 어쩌지 못한 채 계속 웃었다.
/사진= 온라인 동영상 갈무리
/사진= 온라인 동영상 갈무리
해당 영상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세계로 퍼져 나갔다.

오랑우탄은 인간과 DNA가 97% 일치할 정도로 유사점이 많은 영장류다. 이에 동물원이나 사파리를 찾는 사람들의 관심도 많다. 그런만큼 주의도 필요하다.

지난달 인도네시아의 한 동물원에서 무단으로 오랑우탄 우리에 접근, 철창을 발로 찬 남성이 오랑우탄에게 붙잡혀 호되게 당했다. 이 오랑우탄은 느닷없이 남성의 옷을 낚아채 다리를 붙잡았다.

남성은 당황해 빠져나오려고 했지만 힘에 부친 듯 우리로 끌려갔다. 오랑우탄은 마치 물어뜯으려는 듯 남성의 다리를 입 근처로 가져가기도 했다. 오랑우탄은 손의 악력 등 힘이 사람에 비해 몇 배 센 걸로 알려졌다.

남성은 약 40초 동안 오랑우탄의 손아귀에 붙잡혀 있다가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