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술 취해 아버지 때리고 마스크 쓰라는 택시기사도 폭행…40대 의사 '실형'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3 1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뉴스1
/삽화=뉴스1
술에 취해 70대 아버지를 때리고,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택시기사에게도 폭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의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 6단독 박찬우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상습 존속폭행·주거침입·재물손괴·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의사 A씨(48)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가정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6일 오전 5시쯤 광주 자택에서 조각상과 옷걸이를 던져 책장 유리를 부수고, 70대 아버지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잦은 음주와 도박 게임을 훈계한 부모에게 화내며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2월13일 밤 11시40분쯤 광주 북구 한 도로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청한 택시 기사와 다투던 중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하차한 뒤 '죽여버리겠다'며 기사의 얼굴을 주먹으로 3차례 때린 혐의로도 기소됐다.

A씨는 지난 2월15일 친누나가 사는 공동주택 출입문과 승강기 구조물을 부수고 집에 침입하거나 지난해 12월17일 술집에서 업주와 다투던 중 시비가 붙은 다른 손님을 마구 때린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A씨가 누범기간 중 재범해 죄질이 나쁜 점, 단기간에 다수의 범행을 저지른 점,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두루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와 달리 한 박스에 2개"…'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