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급 엔저'에 日 아이폰 가격 20% 올랐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3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썰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 판매가 시작된 8일 서울 강남구 Apple 가로수길에 아이폰13이 전시되어 있다. 2021.10.8/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 판매가 시작된 8일 서울 강남구 Apple 가로수길에 아이폰13이 전시되어 있다. 2021.10.8/뉴스1
'역대급 엔저'(엔화 약세)에 애플이 일본 내 아이폰 가격을 최대 20% 인상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아이폰13 가격을 9만9800엔(약 96만원)에서 11만7800엔(약 113만원)으로 인상했다. 4GB 용량의 아이폰SE는 5만7800엔(약 55만원)에서 6만2800엔(약 60만원)으로 올랐다. 아이폰13 프로(128GB) 가격은 14만4800엔(약139만원)으로 이전보다 2만2000엔(약 21만원) 비싸다.

애플은 지난달에도 일본에서 맥(Mac) 제품 가격을 10% 인상한 바 있다. 태블릿인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에어도 1만엔(약 10만원) 이상 비싸졌다.

잇따른 가격인상에 대해 외신은 엔화 대비 달러 가치가 전년 대비 18% 오른 데 따른 조치로 해석했다. 달러당 엔화 가치는 1998년 10월 이후 2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앞서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4월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환율의 영향을 받았다"며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건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역대급 엔저'에 日 아이폰 가격 20%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