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서 주말마다 마약 파티"…33명 무더기 검거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29
  • 2022.07.03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남의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베트남인 수십 명이 마약 파티를 벌이다가 관계당국에 붙잡혔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3일 마약을 거래하거나 상습 투약한 베트남인 33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A씨(20대) 등 베트남인 33명은 이날 새벽 경남 창원시의 한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는 2018년 유학생 자격으로 입국한 뒤 불법 체류하면서 국내 베트남 유학생 등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하고 상습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검거된 베트남인 33명 중 29명은 유학생 등 자격으로 국내에 입국해 불법 체류 중인 상태이며, 나머지 4명은 베트남 출신 귀화자 등 합법적인 체류자로 전해졌다.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은 "최근 부산과 경남 지역의 베트남인 전용 노래방, 클럽 등지에서 젊은 베트남인들이 주말에 모여 상습적으로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케터민을 복용한다는 제보를 입수했다"며 "김해공항출입국·외국인사무소, 부산경찰청 등과 합동 단속을 벌여 이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