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징야·이승우 에이스 대결 비겼다... 수원FC·대구 0-0 무승부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3 21: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징야(왼쪽)와 이승우가 경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세징야(왼쪽)와 이승우가 경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세징야(대구FC), 이승우(수원FC) 에이스 대결이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대구와 수원은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9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양 팀은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슈팅 숫자도 대구 13개, 수원 12개로 비슷했다. 유효슈팅은 대구 3개, 수원 4개. 하지만 끝내 득점이 터지지 않으면서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했다.

이날 홈팀 대구는 10경기 무패(승점 3승7무) 상승세를 이어갔다. 5승9무5패(승점 24)로 리그 6위에 위치했다. 8위 수원은 6승4무9패(승점 22)가 됐다.

관심을 모았던 '에이스 대결' 세징야, 이승우는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최근 컨디션이 좋았던 이승우의 경우 5경기 연속골이 불발됐다.

세징야는 선발 출장, 이승우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지만, 전반 11분 만에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승우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승우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시작은 대구가 좋았다. 전반 9분부터 세징야가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려 공격의 시작을 알렸다. 전반 12분 대구 공격수 제카의 슈팅은 골대 위로 떴다.

수원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7분 정재용이 헤더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25분에는 라스가 몸을 날려 슈팅했지만 대구 골키퍼가 감각적으로 막아냈다.

이승우도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전반 35분 페널티박스 안으로 빠르게 침투했다. 하지만 골키퍼 먼저 튀어나와 이를 차단했다. 세징야도 후반 5분 중거리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대구에 더욱 아쉬운 순간이 있었다. 후반 17분 교체로 들어온 케이타가 혼전 상황을 놓치지 않고 골문 안으로 공을 밀어넣은 것.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골이 취소됐다.

벼랑 끝에서 살아난 수원은 무릴로, 이승우를 빼고 니실라, 양동현을 투입했지만 대구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태희, 이근호 등 대구의 교체카드도 소용없었다. 결국 경기는 0-0으로 끝났다.

슈팅을 시도하는 세징야(검은색 유니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슈팅을 시도하는 세징야(검은색 유니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하이닉스 "나 떨고 있니?"…반도체 운명, 美中에 달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