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누리호 3번째 꼬마위성 'KAIST팀', 지구와 양방향 교신 성공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3 22: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누리호(KSLV-Ⅱ)에 실려 궤도에 오른 성능검증위성이 4개 대학의 큐브위성을 차례로 내보내는 가운데 2번째로 사출됐던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위성이 3일 지구와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AIST에 따르면, KAIST에서 개발한 큐브위성 '랑데브'(RANDEV)와 지상국 간의 교신이 이날 오후 4시10분쯤 이뤄졌다.

앞서 KAIST 위성은 지난 1일 오후 4시38분 성능검증위성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됐고, 2일 오전 3시42분쯤 KAIST 지상국이 랑데브의 첫 비콘신호를 수신했다.

KAIST 지상국은 이날 오전 2시, 오후 2시40분쯤 위성의 일부 기능을 차단하고 '대기→안테나전개'로 모드를 변경하는 명령어를 송신했으며, 이날 오후 4시10분쯤 위성으로부터 신호를 수신·분석한 결과 명령 전송이 정상적으로 실행됐음을 확인했다.

KAIST 연구팀은 "양방향 통신 기능을 확인한 만큼 위성의 자세가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안정화 이후에 저장 영상 전송 등 당초 예정했던 기능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KAIST 큐브위성은 소형 초분광 카메라를 활용해 지상을 촬영해 지상국에 전송하고, 인공위성의 3축 자세제어 기능을 검증하며, UHF·VHF(극초단파·초단파) 주파수를 활용해 지상국과 통신하는 게 주요 임무다.

양방향 통신 성공 패킷 데이터,/사진제공=KAIST
양방향 통신 성공 패킷 데이터,/사진제공=KAIST
이날 오후 4시25분쯤에는 세 번째로 '서울대 큐브위성'이 사출됐다. 서울대 큐브위성의 경우 안테나 전개에 소요되는 시간이 짧아 사출 후 단시간 내에 교신시도가 가능하다.

서울대 연구팀은 이날 오후 4시 29분과 5시 56분쯤 큐브위성의 상태정보 수신을 시도했으며, 상태정보 데이터 수신에는 성공했지만 수신된 데이터에 오류가 포함돼 있음을 확인했다.

서울대 팀은 오는 4일 오전 3시 31분쯤 상태정보 수신을 재시도 할 예정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