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다빈 이혼 사유 "전 남편, 고금리 대출 …내 이름으로 빚 쌓여"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8,055
  • 2022.07.04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전다빈이 이혼 사유를 밝혔다.

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3'에서는 이혼 사유에 대해 언급하는 돌싱하우스 8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이날 전다빈은 "나는 진짜 사랑받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결혼하자마자 전 남편 사업이 어려워졌고, 그가 사업을 정리하고 가게를 차리자고 했다"며 "'돈도 없는데 무슨 가게야'라면서 말렸지만, 남편은 고금리 대출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금리 대출을 받은 줄 모르고 대환을 해줬다. 결국 내 이름으로 빚이 쌓이기 시작했다"며 "나는 미친 듯이 일했지만 남편은 점점 무기력해졌다. 그때 느낀 게 '나 혼자 힘을 내고 있네'였다. 이렇게 살고 싶지 않았다. 행복해지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돌싱글즈3' 방송화면 캡처

그러면서 "어느 순간 나만 나를 사랑하고 있었다"며 "전 남편 역시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면서 나를 놨다. 함께 지내는 동안 사랑한다는 말을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전다빈은 또 "이혼하기로 결정한 다음 날, 전 남편이 우리 가족 모두를 단톡방에 초대해 '저희 이혼합니다'라고 통보했다"며 "'우리 엄마 마음에 대못을 왜 네가 박아'라고 말하면서 울었다. 그 후로 마음이 닫혔다. 다 원망스럽고 싫어져서 모든 게 정리됐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