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잠자던 돈 1조5000억, 주인 품으로 돌아갔다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잠자던 돈 1조5000억원이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통해 고객의 품으로 돌아갔다. 금융당국은 앞으로 고객 편의성을 위해 법인 명의 계좌에서도 숨은 금융자산 찾기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20일까지 6주 동안 장기 미거래 금융자산, 휴면 금융자산, 미사용 카드포인트 등 숨은 금융자산 1조5000억원이 225만개 고객 계좌로 돌아갔다고 4일 밝혔다.

자산 유형별 환급실적은 보험금이 7822억원(52.2%)로 가장 많았다. 특히 중도보험금, 만기보험금 등 장기 미거래 보험금이 7216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뒤를 이어 휴면성 증권 4320억원, 예·적금 2,590억원, 미사용 카드포인트 219억원, 신탁 20억원 순이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2015년 6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3조7000억원의 금융자산이 고객에게 돌아갔지만, 숨은 금융자산 규모는 점차 늘어나고 있었다"며 "이번에는 대고객 홍보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짧은 기간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간 고객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채널별로는 인터넷·모바일에서 9480억원(63.3%), 영업점·고객센터에서 5493억원(36.7%)의 환급이 이뤄졌다. 2019년 캠페인 당시에는 영업점·고객센터를 토한 환급 실적이 전체의 94.8%였다.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후 비대면 금융거래가 보편화해 주요 환급 채널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갔다는 분석이다.

연령별로는 60대가 45%로 전 연령 가운데 가장 많이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갔다. 이어 50대(27.6%), 40대(16.1%), 30대(8.2%), 20대 이하(3.1%) 순이었다.

금융위는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비대면으로 조회 대상과 이전 한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개인 명의 계좌뿐 아니라 법인 명의 계좌에서 잠자고 있는 금융자산도 환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기존 잔고 50만원 이하, 1년 미사용이었던 이전 기준을 100만원 이하, 1년 미사용으로 바꿀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