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러브버그'의 습격 1~2주 더 간다…"피해 줄이려면 이렇게 하세요"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4 1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서울 은평구와 서대문구, 경기도 고양시 일대에 이른바 '러브버그(사랑벌레)'라고 불리는 벌레떼가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가운데 이 벌레가 1~2주 안에 사라질 것이라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해충 박사'로 알려진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과 석좌교수는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벌레 피해가 더 퍼져나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보통 초여름에 발생하기 때문에 1~2주 안에 끝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최근 이 벌레가 급격히 증가한 것은 긴 가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봄철 올해처럼 오랜 가뭄이 이뤄지게 되면 번데기에서 성충으로 우화를 하지 않고 기다리다가 비가 오면 번데기들이 순식간에 한 번에 우화해버려 집단 발생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가 해충은 아니라고 했다. 그는 "러브버그가 생태계 분해자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생태계에서는 좋은 역할을 한다"면서 "하지만 무리 지어서 많은 수가 발생될 때 교통 문제나 생활 등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했다.



살충제·진공청소기·어두운색 효과


이 교수는 러브버그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에 왁스를 바르거나 아파트 벽에 붙지 않도록 물을 뿌려 놓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브버그 몸체가 산성이므로 죽으면 자동차에 얼룩이 질 수 있고 라디에이터 기능을 떨어뜨린다"며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선 자동차에 왁스를 바르는 게 좋다"고 했다. 또 "젖은 물기 있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아파트의 벽에 많이 붙어있는 곳에는 물을 뿌리면 잘 앉지 않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를 살충제나 청소기로도 퇴치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러브버그는 살충제에 약하기 때문에 파리약 등 가정에서 쓰는 스프레이 정도면 방제가 된다"며 "활동이 느리므로 집 안에 들어온 건 진공청소기로도 처리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구강청결제 세 숟가락에 오렌지나 레몬즙을 섞어, 물 한 컵에 넣어서 뿌리게 되면 기피 효과가 있다"며 "방충망 쪽에 뿌려두면 이 벌레가 잘 달라붙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교수는 "러브버그가 주로 낮에 활동한다"며 "(러브버그를 피하려면) 낮보다는 밤에 활동하는 게 좋다. 또 러브버그가 밝은색을 좋아하기 때문에 옷도 어두운색을 입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