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전, 발전소 운영데이터 저장 시스템 구축

머니투데이
  • 나주=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5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혁신적 제품·서비스 개발 촉진 기대

한국전력,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 개소식 장면.
한국전력,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 개소식 장면.
한국전력은 지난 4일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자리엔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과 정승일 한전 사장,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김홍연 한전KPS 사장, 연관 기업체 대표 등 유관기관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는 발전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연료 연소정보, 설비 고장 정보 등 약 10만 종에 달하는 방대한 발전소 운영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 호수(Data lake)'다. 한전이 전력분야 디지털화를 통한 설비 운영효율 제고와 탄소중립 실현 견인을 위해 발전자회사와 공동으로 구축하고 있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IDPP·Intelligent Digital Power Plant)' 구현에 핵심적인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데이터를 수집·저장하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저장된 데이터의 가공·분석 기능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구성됐다.

발전소의 주요기기인 발전기·터빈·보일러·보조기기의 설계·운전·예방정비 등 전주기를 사물인터넷(IoT)와 빅데이터(Big data) 등의 혁신기술과 접목 후 디지털 공간에서 시스템화해 발전소 운영효율을 극대화하는 최신 기술이다.

발전소 데이터는 한전의 5개 발전자회사가 보유한 석탄화력 10기와 가스복합화력 6기 등 설비운영 특성이 유사한 16개 발전소로부터 취합해 저장된다. 그동안 개별 발전회사별로 분산 관리했던 발전소 빅데이터를 한 곳에 모음으로써 데이터의 활용가치를 극대화했다. 수집된 빅데이터는 민간에도 개방될 예정이다.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에 축적되는 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발전소 설비운영 업무 효율화는 물론 국가적 측면에서도 새로운 데이터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발전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발전설비의 이상 위험을 사전에 예측해 설비점검과 고장예방 업무를 효율화할 경우 연간 약 385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궁극적으로 전기요금 인상요인 억제에 기여할 수 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발전 빅데이터 플레이스에 축적되는 데이터의 규모는 연간 210 테라바이트(TB)에 달해 지난 2000년 무렵 미국 의회도서관에 소장된 정보량의 21배에 해당된다"며 "이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게 되면 미래 전력산업을 이끌어갈 혁신기업들의 성장을 지원하여 풍요로운 전력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향후 빅데이터 플레이스 기반의 지능형 설비진단 애플리케이션 16개 실증, 국내 발전소 확대 적용과 IDPP 운영 솔루션의 해외시장 진출을 차질없이 추진해 전력분야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선도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0세 月70만원·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