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0분간 벌벌" 또 멈춘 레고랜드 놀이기구…"전기 끊겨" vs "이상 없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445
  • 2022.07.05 20: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레고랜드의 놀이기구 드래곤코스터 /사진=뉴스1
레고랜드의 놀이기구 드래곤코스터 /사진=뉴스1
강원 춘천에 위치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이하 레고랜드)의 놀이기구 '드래곤코스터'가 또다시 멈추는 사고가 났다.

5일 레고랜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3분쯤 승객을 태운 드래곤코스터가 전기공급이 끊겨 운행 중 작동을 멈췄다.

다행히 다친 승객은 없었으나 구조가 진행되는 40여 분간 고공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드래곤코스터는 앞서 지난달에도 3차례 멈추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도 다친 이용객은 없었지만 이번처럼 구조를 기다려야 하는 일이 있었다.

이번 운행 중단 원인에 대해 레고랜드 측은 "잠깐 전기 공급이 끊겨 놀이기구가 멈췄다"며 "이용객 중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전력 강원본부 관계자는 "전기공급에는 이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5일 개장한 레고랜드는 놀이기구 멈춘 현상 외에도 비싼 주차 요금과 불공정 약관 등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