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징계심의 D-2…이준석 "손절이 웬 말, 익절이지"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5 2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절이 웬 말이냐. 익절이지"라고 썼다.

오는 7일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이준석 손절론'을 반박한 것이다.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자신을 내보내는 건 손해를 감수하고 파는 '손절'이 아니라 '익절'(이익을 보고 파는 일)이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친윤계는 지난해)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대선, 지방선거 승리에 있어서 공이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