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버 겸직 원희룡, "장관이 무슨" 비판에 "시대 뒤처졌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5 2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원희룡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원희룡TV 캡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직 장관 최초 유튜버로 활동한다.

원 장관은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원희룡TV에 '국토부장관도 당할뻔한 신종 전세사기 수법!! 그 실체와 대책은?' 동영상을 올렸다. 직전 영상이 올라온 지 2개월 만이다.

원 장관은 영상에서 "국제정세, 경제상황, 생활밀착형 콘텐츠는 괜찮지만 지나치게 정치적인 발언은 하지 않겠다는 단서를 달고 겸직 허가를 받았다"라며 "유튜버 겸직 장관으로서 정부와 국민이 충분히 소통하고 함께 나눌만한 콘텐츠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이 일이나 똑바로 하지 무슨 유튜버야' 하는 분들은 시대에 뒤처진 것"이라며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고 국민에게 잘 전달돼야 정책·사업도 있다. 국민에게 가까운 정부, 국민과 통하는 정부가 돼야 제대로 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3분 분량의 영상에서 원 장관은 직접 칠판에 글씨를 쓰며 신종 전세 사기 유형과 정부 대책을 소개했다. 오는 8월 중 '국토부 전세피해 대책반' 센터를 설치해 피해사례를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