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퍼펙트스톰 앞에 어수선한 용산…"文과 다르다, 보여줘야"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6 17: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5/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5/뉴스1
안보와 경제에 빨간불이 들어왔지만 용산 대통령실에서는 인사와 수행원 문제로 시끄럽다. 계속되는 북핵 위협은 물론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의 퍼펙트스톰(심각한 세계적 경제위기)이 닥쳐오지만 인선을 둘러싼 잡음에 더해 대통령에 측근인 민간인 수행원의 존재까지 시빗거리가 됐다.

민생문제에 집중해야 할 때지만 불필요한 논란만 불거진다. 윤석열 대통령이 초기에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잘못을 인정도 사과도 하지 않고 버티다가 국민의 신뢰를 잃은 전임자의 과오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는 이원모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모씨를 둘러싼 질문만 쏟아졌다. 신씨는 민간인이지만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윤 대통령 부부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과 관련한 행사 기획에 참여했고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함께 탑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대통령실은 신씨가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으로 의중을 잘 알고 국제행사 기획 역량을 갖췄기 때문에 절차를 밟아 도움을 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정식 대통령실 직원으로 채용도 검토했지만 남편이 인사비서관이라는 사실 때문에 이해충돌을 우려해 중단했다고도 밝혔다.

(대전=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찾아 직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6/뉴스1
(대전=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마친 후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찾아 직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6/뉴스1

그러나 논란을 감수하고 굳이 왜 지인에게 기밀에 해당하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 기획을 맡겼는지가 명쾌하게 설명되지 않았다. 전문성을 갖춘 민간인이 왜 신씨뿐인지,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장점이라면 동시에 그에 수반되기 마련인 비판은 고려하지 않았는지 의문이 해소되지 못했다.

특히 인사 문제에 윤 대통령이 연일 거친 발언을 쏟아낸 터라 후폭풍은 더 컸다. 최근 윤 대통령은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와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임명 강행을 비판하는 여론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나", "도덕성 면에서도 전 정부에서 밀어붙인 인사들을 보면 비교가 될 수 없다고 본다" 등 직접적으로 문재인 정권의 인사와 비교하면서 우월성을 강조했다.

논란이 증폭되면서 안보와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윤 대통령의 행보는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떨어진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일 부총리가 주재하던 비상경제대책회의를 본인이 직접 주재하기로 하면서 매주 현장을 찾아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날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계룡대에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엄중한 안보 상황에 총력 대응을 강조했다. 민생대책을 위해 새 정부 들어 처음 고위 당정협의회가 열리기도 했다.

그야말로 글로벌 복합위기를 맞아 대통령의 표현대로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에 집중해야 하는 만큼 논란을 하루빨리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결국 알려질 수밖에 없고 비난 여론이 불가피한 '이원모 부인' 문제 등을 애초 너무 안이하게 생각했다는 자성도 여권 안팎에서 나온다.

(계룡=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22년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지휘관들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6/뉴스1
(계룡=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22년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지휘관들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7.6/뉴스1

논란 종식을 위해 대통령이 먼저 몸을 낮춰야 한다는 시각도 상당하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정치는 사실의 게임이 아니라 인식의 게임이다. 이슈보다는 이슈를 다루는 태도를 본다"며 "대통령에게 국민이 기대했던 대로 겸손함과 통합적인 언어로 그렇게 대통령답게 말한다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판 여론에 '충분히 비판할 수 있다', '미흡한 부분은 고치겠다'는 식으로 말하는 게 아니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그랬듯 인정도 사과도 하지 않고 반박에만 나선다는 것이다.

취임 두 달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빨리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자기가 한 일에 사과를 안 했다. 이 차별점을 윤 대통령이 보여줘야 한다"며 "지금 인정하고 끊는 게 필요하다. 초기에 막지 못하면 시간이 갈수록 비판도 더 심해지고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고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1층→55층 점프 뛴 삼성전자, 웬일?…"바닥이다"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