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원식 "당 대표 불출마…이재명 시대정신 입증해야"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7 0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진의원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진의원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우 의원은 이재명 의원에게 전당대회 불출마를 권하면서도 당대표가 된다면 명확한 대안을 국민과 지지자들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7일 오전 페이스북에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가 거의 기정사실이 되고 있다"며 "제가 선택해 이재명 대통령후보 경선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입장에서 이 의원과 전대에서 경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번 전대에서 출마하지 않겠다"며 "이 의원이 출마한다면 대세가 아닌 명확한 대안을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설명해야 한다. 여전히 대한민국을 바꿀 시대정신을 갖고 있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윤석열 정부 취임 채 두 달도 안 되어 나라다움이 사라지고 민생대위기 속에 국민의 삶은 무정부 상태로 빠져들고 있다"며 "민주당 구성원 모두 패배를 뼈아프게 느끼면서도 민주당을 하루속히 재건해 다시 국민과 함께 국난극복을 해내야 한다는 절박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생 대위기를 초래한 윤석열 정권에 맞선 야당 건설과 그에 걸맞은 서민과 중산층의 정당으로서 민주당다움을 세우는 것이 이번 전대가 갖는 의미"라며 "그 일에 가장 앞장설 제 결심과 각오도 다졌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런 문제의식 속에서 이 의원과 몇 차례 의견을 나눴다"며 "제 구상과 더불어 이 의원 본인의 전망과 당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이번 전대에 출마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저의 생각을 전했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이 이번에 당 전면에 설 경우 본인의 혁신 구상은 번번이 계파 갈등의 빌미로 왜곡되고 퇴색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 호시탐탐 이 의원의 사법리스크를 부풀리려는 윤석열 정권 입장에서 당 전체를 뒤흔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고도 했다.

우 의원은 "행정의 공간에서 본격적인 정치의 공간으로 이제 막 옮긴 만큼 전대 출마보다는 보다 긴 호흡으로 더 많은 의원들과 협력하며 이 의원의 의정활동의 폭과 깊이를 키워가는 단련의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대선 과정에서 희미해진 불평등·불공정 해소라는 시대정신으로서의 이재명다움을 되찾는 과정을 시간을 두고 밟아가길 권했다"며 "이것이 이재명이라는 이름이 사람들의 가슴을 다시 뛰게 하는 길임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닥쳐올 내외의 갈등이 크게 걱정되는 바지만 잘 극복해 이 의원 본인과 민주당을 성공가도로 이끌길 기원한다"며 "저는 다시 중산층과 서민의 정당으로서 민주당다움을 세우는 데는 이제껏 해왔던 대로 적극적인 협력자가 되겠지만 평민당 시절부터 민주당을 지켜온 사람으로서 선당후사의 관점에서 필요하다면 누구보다 먼저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