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출산 걱정' 머스크, 지난해 쌍둥이 또 낳았다…엄마는 누구?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7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론 머스크 /사진=AFPBBNews=뉴스1
일론 머스크 /사진=AFPBBNews=뉴스1
세계 최고 부자 일론 머스크(51)가 지난해 쌍둥이를 낳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의 엄마는 머스크가 이끄는 바이오 인공지능(AI) 회사 뉴럴링크의 임원 시본 질리스(36)다.



머스크, 지난해 11월 쌍둥이 출산


6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인사이더는 법원 서류를 입수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 머스크와 질리스는 법원에 아이들의 이름을 바꿔 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름에 아빠의 성과 함께 중간 이름에 어머니의 성을 포함하도록 요청하는 내용이었다.

서류에 따르면 쌍둥이가 태어난 건 지난해 11월이다. 흥미로운 사실은 머스크가 한 달 뒤 딸을 또 얻었다는 사실이다. 머스크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연인이던 캐나다 출신 가수인 그라임스와 대리모를 통해 딸을 낳은 바 있다. 한 달 새 머스크는 두 명의 여인에게서 아이 셋을 얻은 셈이다.

질리스는 샌프란시스코에 살다가 쌍둥이를 낳기 3개월 전인 지난해 8월 텍사스주 오스틴에 약 400만달러(약 52억원)짜리 집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머스크는 스페이스X 발사대 인근 보카치카에 있는 5만달러짜리 조립식 주택에 산다고 밝혔지만 법원 서류에서는 머스크와 질리스가 오스틴에 있는 집에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시본 질리스 웹사이트
사진=시본 질리스 웹사이트


AI 전문가 질리스, 머스크의 오랜 옹호자


시본 질리스는 AI 분야 전문가다. 캐나다 출생인 질리스는 미국 예일대에서 경제학과 철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IBM을 거쳐 벤처캐피탈인 블룸버그베타에 합류해 데이터와 머신러닝 부문의 투자를 이끌었다.

2015년 포브스가 선정한 벤처캐피탈 업계에서 주목할 만한 20대 명단 3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20년에는 포브스가 선정한 AI 분야 여성 리더 8인 중 하나로 꼽혔다.

머스크와의 인연은 2015년 시작됐다. 머스크가 공동 설립한 비영리 AI 연구소 오픈AI에 질리스가 최연소 이사로 합류하면서다. 2017년에는 테슬라로 자리를 옮겨 자율주행 및 반도체 설계팀에서 AI 전문기술을 배치하는 역할을 맡았다. 현재는 뉴럴링크에서 운영 이사로서 특별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질리스는 우주여행, 운송, AI 등 머스크와 관심사와 지적 열정을 공유하며, 유머 감각도 잘 통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인사이더는 전했다.

질리스는 머스크의 열렬한 옹호자로도 유명하다. 2020년 코로나 봉쇄로 캘리포니아에서 테슬라 공장 가동이 중단된 뒤 머스크가 공장 이전을 협박하며 반발, 머스크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자 질리스는 트위터를 통해 "머스크는 개인적 고통을 감내하며 인류의 미래를 위해 지치지 않는 싸움을 해왔다"며 "내게 머스크보다 더 존경할 만한 사람은 없다"며 머스크를 감쌌다.
2020년 머스크를 감싼 질리스 /사진=트위터
2020년 머스크를 감싼 질리스 /사진=트위터


저출산 걱정하던 머스크, 9명 다둥이 아빠


이로써 머스크는 총 9명의 자녀를 갖게 됐다. 평소 저출산 문제를 우려한 머스크에 어울리는 행보라는 평가다. 인사이더에 따르면 머스크는 올해에만 트위터를 통해 세계적인 저출산 문제를 12번이나 언급했다.

머스크는 첫째 부인인 캐나다 작가 윌슨과 사이에서 아들 5명을 낳았다. 2004년 시험관 시술을 통해 쌍둥이 아들 하비어와 그리핀이 태어났고, 2006년에도 시험관 시술로 카이, 삭슨, 다미안 등 세 쌍둥이 아들이 태어났다.

그중 트랜스젠더로 알려진 첫째 하비어 머스크(18)는 지난달 18일 미국 법원에 자신의 법적 성별을 남성에서 여성으로 전환하고, 이름 역시 '하비어 머스크'에서 '비비안 제나 윌슨'으로 바꾸고 싶다는 청원서를 접수한 바 있다. 생물학적 아빠 머스크와 더는 얽히고 싶지 않다는 게 이유였다.

머스크는 또 2018년부터 캐나다 출신 가수인 그라임스와 연애를 시작, 2020년 아들 '엑스'(X AE A-Xii)를 낳았다. 이듬해 그라임스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해 말 대리모를 통해 딸을 낳았다고 발표했다. 딸은 애칭은 '와이'(Y)다.

그리고 딸이 태어나기 한 달 전인 11월 질리스와 사이에서 쌍둥이를 얻었다. 쌍둥이의 성별과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시험관 시술이나 대리모를 이용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에 장사없네…강남·송파 2억 '뚝', '강남불패' 꺾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