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미수 "♥허재, 단지 외모만 봤다…옷차림도 기억, 모델인 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JTBC '허섬세월-허삼부자 섬집일기'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허섬세월-허삼부자 섬집일기' 방송 화면 캡처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의 아내 이미수가 남편에게 반한 계기를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허섬세월 - 허삼부자 섬집일기'에서는 허재의 아내이자 농구선수 허웅, 허훈 형제의 엄마 이미수가 충남 보령의 녹도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수는 남편의 고사리 파스타와 첫째 아들 허웅의 자연산 홍합스튜, 둘째 아들 허훈의 전복새우감바스 등 남편과 두 아들이 준비한 식사를 즐긴 뒤 대화를 나눴다.

허훈은 "엄마는 아빠 어떤 점에 반했냐. 첫만남이 기억 나냐"고 물었고, 이미수는 "내가 아직도 생각나는 게 갈색 마 바지에 할랑할랑한 남방을 입고 진한 색 샌들을 신었다. 벨트도 했었다"며 "그때 외모를 보고, 옷 색이 너무 예뻐 패션모델인 줄 알았다"고 답했다.

허재는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며 "그때는 (옷을) 좀 잘 입고 다녔다. 3년 동안 베스트 드레스로 뽑히기도 했다"고 말했다.

허훈이 "훤칠한 외모에 끌렸나 보다"라고 하자 이미수는 "단지 외모"라고 강조했다.

이에 허웅은 "내면은 안 봤냐"고 물었으나 엄마 이미수가 답하기도 전 허훈은 "내면 봤으면 결혼 못했다"고 너스레 떨었고, 허웅 역시 "안 보길 잘했다"고 거들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허재 이미수 부부는 1992년 결혼해 슬하에 허웅, 허훈 형제를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