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람을 돼지 취급"…中 시민 손등에 '코로나 음성' 도장 논란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7 18: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장쑤성 우시시의 한 지역에서 주민 손등에 찍은 '코로나 음성 확인 도장'. /사진=웨이보 갈무리
중국 장쑤성 우시시의 한 지역에서 주민 손등에 찍은 '코로나 음성 확인 도장'. /사진=웨이보 갈무리
중국의 지방 당국이 시민 손등에 '코로나19 음성 확인 도장'을 찍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인격 모독' 논란이 일고 있다.

장쑤성 우시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 누리꾼 A씨는 지난 5일 중국 SNS(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 도장 찍힌 손등 사진을 올렸다.

A씨는 "음성이 나왔는데 이걸 찍어주더니 3일간 유지하라더라. 이게 무슨 짓이냐"라며 "다른 방법으로 할 수 없느냐"고 토로했다.

도장은 그의 손등의 절반을 덮는 크기로 '의료기관 전용'이라는 글자가 선명하다.

우시시 지역 당국은 코로나19 방역으로 그동안 이동이 금지됐다가 다시 이동이 허용된 주민에게 직접 이런 도장을 찍어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가축 도살장의 검역 도장을 연상케 한다며 사람을 동물 취급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한 중국 누리꾼은 "시장에서 돼지고기 검사 후에 이런 색깔의 도장을 찍는 것이 생각났다"며 "이건 사람을 돼지처럼 취급해서 검사하는 거 아니냐. 반드시 관계된 책임자들을 문책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우리 사회의 모든 시민은 사람이며, 사람은 마땅히 존중받아야 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사람 손등에 동물 검역 도장 같은 것을 찍는 행위는 권한을 남용한 것으로 (시민) 권리에 관한 마지노선에 도전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외에도 "무더운 여름날 그 흔적을 어떻게 사흘이나 유지할 수 있냐. 시민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 등 댓글이 달렸다.

결국 문제의 지역 보건 센터는 공식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센터는 보건소 내 혼잡함을 피하려는 방법이었다고 해명했다.

센터는 "직원들이 간단하게 업무 처리하려고 하다 불편함을 줬다"며 "타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주민에게 걱정과 불편함을 초래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