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아베 피습 용의자 모습 공개…"그는 총 쏜 뒤 도망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47
  • 2022.07.08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1세男 '안경·마스크·티셔츠·면바지' 차림…
연설중인 아베 전 총리에 접근해 3m 뒤에서 총격…
전직 해상자위대 장교, 2005년까지 근무…
"아베에 불만 있어 죽일 의도로 노렸다" 진술…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총을 쏜 용의자가 현장에서 한 보안요원에게 제압당하고 있다. /ⓒAP=뉴시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총을 쏜 용의자가 현장에서 한 보안요원에게 제압당하고 있다. /ⓒ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를 저격한 용의자를 보안요원이 제압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를 저격한 용의자를 보안요원이 제압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 전 총리의 피습 사건으로 일본 열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용의자의 체포 당시 모습과 신상, 범행 도구 등에 대한 정보가 속속 공개되고 있다.

8일 니혼게이자인신문(닛케이)·아사히신문·산케이신문·NHK 등 일본 현지 언론들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일본 나라현 선거 유세현장에서 아베 전 총리를 피습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츠야(41)는 전직 해상자위대 장교로 지난 2005년까지 근무했다.

야미가미는 경찰 조사에서 "아베 전 총리에 대한 불만이 있었고, 그를 죽이려는 의도로 노렸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습 용의자 /사진=아사히TV 유튜브 화면 캡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습 용의자 /사진=아사히TV 유튜브 화면 캡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저격한 개조 권총/사진=CNN 방송화면 캡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저격한 개조 권총/사진=CNN 방송화면 캡처
이 남성은 범행 당시 마스크와 안경을 착용했고, 회색 티셔츠와 갈색 면바지를 입고 있었다. 당초 산탄총을 이용해 범행을 벌였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나라현 경찰은 아베 전 총리가 권총에 맞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이 사용한 무기는 2개의 파이프를 검은색 접착 테이프로 감은 특이한 모양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용의자가 직접 만든 수제 총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현장에서 피습 과정을 지켜본 목격자들은 "범인이 아베 전 총리 뒤에서 접근해 가까운 거리에서 두 차례 총격을 가했으며 범행 뒤 도망치지 않았다"고 일제히 증언했다. 한 50대 여성은 "아베 전 총리가 전철역을 등지고 연설을 하는데 그 남성이 3m 정도 뒤에 멈춰 서더니 갑자기 총을 쐈다"며 "범행 순간 큰 소리를 내거나 특별한 말을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지역 참의원 후보자 사무소에 아베 전 총리의 지원 유세 일정을 묻는 의심스러운 전화가 걸려왔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캠프 관계자가 왜 알고 싶어하는 지 이유를 묻자 이 남성은 전화를 끊어 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보안요원들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총을 쏜 용의자를 제압하고 있다. /ⓒ AP=뉴시스
보안요원들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 총을 쏜 용의자를 제압하고 있다. /ⓒ AP=뉴시스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나라시 나라현 야마토사이다이지역 근처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중 두 발의 총격을 받고 쓰러졌다. 그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고,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도 반응했지만 이후 의식을 잃고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다. CNN은 일본 소방재해관리청을 인용해 "아베 전 총리가 목 오른쪽에 총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의 피습 사건이 전해진 뒤 대부분 주요 정치인들은 선거 유세를 중단하고 사태 파악에 나섰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아베 전 총리가 중태에 빠졌다"고 확인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피습 직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CNN 방송화면 캡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피습 직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CNN 방송화면 캡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