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진]'죽어가는 별' 남쪽고리 성운이 빛낸 아득한 우주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3 14:36
  • 글자크기조절

'NGC 3132' 지구와 2500광년 떨어져
별의 진화 마지막 단계인 '행성상 성운'

미국항공우주부(NASA)가 공개한 남쪽고리 성운의 모습. 성운은 별과 별 사이에 존재하는 가스 덩어리와 티끌의 집합체를 일컫는다. / 사진=미국항공우주부(NASA)
미국항공우주부(NASA)가 공개한 남쪽고리 성운의 모습. 성운은 별과 별 사이에 존재하는 가스 덩어리와 티끌의 집합체를 일컫는다. / 사진=미국항공우주부(NASA)
미국항공우주부(NASA)는 12일(현지시간)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이 심우주 150~160만㎞에서 촬영한 남쪽고리 성운(Southern Ring Nebular) 사진을 공개했다. 성운이란 별과 별 사이에 존재하는 가스 덩어리와 티끌의 집합체를 일컫는다. 웹 망원경은 남쪽고리 성운 관측을 통해 별의 종말(Stellar Death)과 그에 따른 우주 환경 영향을 파악했다.

남쪽고리 성운은 지구에서 약 2500광년 떨어져 있는 행성상 성운이다. 행성상 성운은 태양 정도의 질량을 가진 별의 진화의 마지막 단계를 일컫는다. 이 행성의 공식 명칭은 'NGC 3132'이며 일부 망원경에선 '8'자로 보여 '팔렬 성운'(Eight Burst Nebular)으로 불리기도 한다.

웹 망원경은 죽어가는 별 주변으로 가스구름이 팽창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NASA는 사진 중심에 있는 희미한 별이 수천 년 동안 모든 방향으로 가스와 먼지 고리를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지름은 약 0.5광년이다. 이번에 공개된 웹 망원경의 사진에는 허블 우주망원경 보다 더 섬세한 사진이 찍혔다.

웹 망원경은 NASA와 유럽우주국(ESA), 캐나다우주국(CSA) 등이 1996년부터 100억달러(약 11조9000억원)를 들여 개발된 초대형 국제 우주망원경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