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년간 직원 기부로 15억원 모은 연구원, 이 재단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9 06:13
  • 글자크기조절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기부금 모아 '미래재단' 발족
자폐·치매 등 난제 연구에 기부금·인적자원 투입
개발도상국에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도 진행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홍릉 본원 곳곳에 펴 있는 이팝나무. 사진은 KIST 전경.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홍릉 본원 곳곳에 펴 있는 이팝나무. 사진은 KIST 전경.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서울 본원에는 흰 꽃이 쌀밥처럼 보인다는 이팝나무가 곳곳에 있다. 설립 당시 과학기술로 가난한 국민의 배를 채운다는 염원을 담아 식수했다고 한다. KIST 설립 연도는 1966년. 린든 존슨 미국 대통령이 1965년 한국의 '베트남 파병' 보답으로 공과대학 설립을 제안하자 박정희 대통령은 공대 대신 연구소 설립을 요청했다. 미국의 1000만 달러 원조로 세워진 KIST는 반세기 과학기술로 경제 발전에 기여했다.

해외로부터 도움을 받아 설립된 KIST가 이제 과학기술로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첫발을 뗐다. KIST는 2012년부터 직원들의 연봉 1%를 기부하는 캠페인을 자발적으로 벌였다. 올해 초까지 조성된 금액 15억원. KIST는 최근 이 예산에 '과학나눔기금'이란 이름을 붙이고 공익재단을 발족했다.

18일 과학계에 따르면 KIST는 이달 초 '미래재단'을 출범했다. 미래재단은 향후 인류의 난제인 치매와 자폐 등 도전적 연구 분야에 기부금과 인적 자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의 발전 경험을 개발도상국에 전수하고 도움을 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도 진행한다.

KIST는 미래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김용직 법무법인 케이씨엘 변호사를 선임했다. 그는 2006년부터 한국자폐인사랑협회를 설립해 현재까지 회장직을 맡고 있다. 1980년대부터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서울대 어린이병원후원회 등 공익단체 설립·운영에 기여해 이사장으로 발탁됐다.

김용직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미래재단 초대 이사장.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용직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미래재단 초대 이사장.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용직 이사장은 이날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저는 KIST와는 일면식도 없었고 단지 자폐성 장애인 단체를 계속해서 이끌어왔다"며 "KIST의 이사장직 제안을 받고, 재단 설립 취지를 살펴보면서 진정성에 감복해 자리를 맡게 됐다"고 했다.

미래재단은 내달 1일까지 사무국장을 선임하고 조직 구성을 최종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미래재단을 통해 조성되는 기부금은 KIST 뇌과학연구소를 중심으로 집행될 전망이다. 자폐와 치매 등이 뇌 연구와 관계가 깊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과학자를 꿈꾸는 청소년 장학·멘토링 사업도 진행한다.

향후 미래재단에 조성될 기부금은 해외 석학연구자 영입과 박사후연구원(Post-doc) 연구 예산에 일부 보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그동안 KIST를 포함한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은 정부 예산에 의존하면서 해외 석학 영입과 박사후연구원을 위한 장기적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미래재단 발족으로 자율 예산을 늘려 기부금을 일부 인건비 보조에도 쓸 방침이다.

김용직 이사장은 "과학의 진정한 의미는 나눔에 있다"며 "인류 공동의 난제인 치매와 자폐 등 가장 소외되고 어려운 분야에 희망을 주는 도전적 연구 수행에 인적·물적 기반을 투입하고, 원조받는 기관에서 주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미래재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이사장과 윤석진 KIST 원장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오티즘(autism, 자폐증) 엑스포에 참석하기도 했다. 오티즘 엑스포는 자폐·발달장애 가족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1만5000명이 참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오티즘(autism, 자폐증) 엑스포에 참석한 윤석진 KIST 원장(왼쪽에서 4번째)과 김용직 KIST 미래재단 이사장(왼쪽에서 5번째).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오티즘(autism, 자폐증) 엑스포에 참석한 윤석진 KIST 원장(왼쪽에서 4번째)과 김용직 KIST 미래재단 이사장(왼쪽에서 5번째). /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반도체 8만 출근길 막혔는데…국토부·경찰 핑퐁게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