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또 박쥐서 퍼졌다…이번엔 '마버그 바이러스' 치명률 최대 88%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791
  • 2022.07.18 1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버그 바이러스 입자의 컬러 스캔 전자 현미경 사진 /사진=미국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마버그 바이러스 입자의 컬러 스캔 전자 현미경 사진 /사진=미국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치명률이 최대 88%인 감염성 질병 '마버그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발견됐다. 지난해 기니에서 발견된 뒤 서아프리카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두번째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나 보건당국은 "이달 초 남부 아샨티 지역의 두 사람에게서 채취한 혈액 샘플에서 마버그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며 "가나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아프리카 지역 국장 마치디소 모에티 박사는 "보건당국이 신속하게 대응해 가능한 발병에 대비했다"며 "두 환자 모두 설사,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 뒤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 종사자와 지역사회 구성원 등 90명 이상의 접촉자가 확인돼 감시 중"이라고 했다.

마버그 바이러스는 사람과 동물에게 모두 전염될 수 있는 대표적인 인수 공통 바이러스다. 과일박쥐로부터 전파되며 사람 사이에는 체액을 통한 밀접 접촉 등을 통해 감염된다.

마버그 바이러스는 1967년 독일에서 처음 보고됐다. 고열과 심한 두통 등을 동반한다. 치명률은 24∼88%로 차이가 크다. 현재까지 승인받은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WHO에 따르면 지금까지 앙골라, 콩고,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 우간다 등 아프리카 지역에서 10여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