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조선 불법점거 사태 진화 불발되면..."현대重도 위험"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9 14: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거제=뉴스1) 김영훈 기자 = 19일 경남 대우조선해양 1도크에서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조합원들이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22.7.19/뉴스1
(거제=뉴스1) 김영훈 기자 = 19일 경남 대우조선해양 1도크에서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조합원들이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22.7.19/뉴스1
정부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불법점거 사태 종식을 위한 공권력 행사를 준비하는 가운데, 조선업계도 사태의 추이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 요구가 그대로 받아들여지거나 강제해산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게 되면, 다른 조선소에서도 유사한 시위가 들불처럼 번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하청지회의 불법점거 사태가 이날로 48일째를 맞았다.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길에서 공권력 투입을 불사하겠다는 의미의 발언을 남겼고, 이날 오후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등이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농성자들에게 자진 철수를 권유했다.

현장에서는 즉각적인 경찰력 투입보다 대우조선해양 원·하청 노사 4자 회담이 결렬된 이후에 공권력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윤 대통령이 노사의 자율적인 합의를 존중하겠다고 밝힌 만큼,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공권력이 투입되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농성이 이뤄지고 있는 1도크의 30만톤급 원유운반선 바닥 면에는 법원으로부터 퇴거명령이 내려진 유최한 하청지회 부지회장이 1㎥ 규모의 철제 구조물에서, 나머지 6명은 바닥 면에서 15m 위에 설치된 난간에 기대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이 점거하고 있는 1도크 앞에는 하청지회 조합원 100여명이 경찰의 출입을 막고 있다.

철제구조물은 출입구가 용접된 상태다. 유 부지회장을 철수시키기 위해선 구조물을 해체 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격렬한 저항이 예상된다. 시위 시작 때부터 시너 2통을 소지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구조물이 1㎥에 불과해 제압·해체를 동시에 진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6명이 올라선 난간도 좁고 가파른 철제 계단을 통해서만 오르내릴 수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경험 많은 경찰일지라도 100여명의 조합원을 뚫고 시너를 지닌 채 좁은 공간에 스스로를 가둔 유 부지회장과 가파른 절벽과 다름없는 곳에 있는 6명을 안전하게 철수시키는 일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게 되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의 결집을 이끌게 되고, 다른 조선소에서도 이와 유사한 농성이 재현될 수 있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4자회담에서 하청지회에 유리한 결론이 도출되는 데에도 부담이라는 반응이다. 결과에 따라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 등 다른 조선사 노동자들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킬 것이란 이유에서다.

4자 회담은 지난 주말부터 진행 중이다. 교섭권이 없는 대우조선해양은 참관인 자격으로,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지회(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주선인 자격으로 참가했다. 하청지회와 하청지회 소속 노동자들이 소속된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대표단의 대화에 함께 하고 있다.

또 다른 조선사 관계자는 "하청지회가 명백한 불법행위를 통해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게 된다면 이는 승리로 포장되게 된다"면서 "거제에서 벌어지고 있는 지금과 같은 사태가 울산에서 재현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5일부터 2주간의 하계휴가에 돌입한다. 사실상 주말이 시작되는 23일부터가 휴가 기간이다. 4자회담 참가자들은 하계휴가 이전까지 마무리 짓자는데 합의한 것으로 파악된다. 모두가 만족할만한 합의안이 도출되면 이번 사태가 일단락될 전망이지만, 결렬될 경우 경찰력 투입 등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