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일전 패배에 아쉬움 드러낸 지소연…"이제 언더독 그만하고 싶어"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9 19: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여자 축구대표팀 지소연이 19일 일본 가시마 경기장에서 열린 2022 EAFF E-1 챔피언십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7.19/뉴스1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여자 축구대표팀 지소연이 19일 일본 가시마 경기장에서 열린 2022 EAFF E-1 챔피언십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2.7.19/뉴스1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개막전인 한일전에서 패배한 여자축구 대표팀 베테랑 지소연(수원FC)이 아쉬움을 나타냈다.

19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지소연은 경기 후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우리 선수들은 너무 착하다. 그래서 상대를 찰 줄도, 깔 줄도 모른다"며 "일본이란 상대를 너무 존중했다. 좀 더 자신 있게 플레이했으면 좋았을 텐데 실수도 잦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경기보다 상대를 압도하고도 진 게 굉장히 속상하다. 이기려는 의지가 일본보다 약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닝 멘탈리티가 중요하다. 일본, 중국에 계속 끌려가고 진다. 매번 이긴다고 하지만, 또 진다. 그런 상황이 많이 힘들다. 이젠 언더독을 그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지소연은 "아시아에 쟁쟁한 팀들이 많지만, 결코 넘지 못할 산은 아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게 말하고 지니까 저도 생각이 많아진다"며 "상대 역습 상황에서 한번 쯤 강하게 끊었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일본 선수들이 다 하도록 착하게 볼을 찼다. 그게 제일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은 이날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동아시안컵 개막전에서 1-2로 졌다. 전반 33분 미야자와 히나타에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14분 지소연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후반 20분 나가노 후카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지소연은 자신의 골에 대해서는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침착하면 찬스가 올 거로 생각했다"며 "전반엔 조금 급했는데, 제가 좀 더 위로 올라가서 마무리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했다. 마침 찬스가 왔고, 골로 연결하려고 집중한 게 골이 됐다"고 설명했다.

첫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에 패하면서 한국의 17년 만의 동아시안컵 우승은 어려워졌다. 한국은 2005년 원년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른 이후 우승과 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1패를 안은 한국은 오는 23일 오후 7시 중국을 상대로 E1 챔피언십 2차전을 치른다. 지소연은 "중국도 강팀이다. 지난 아시안컵에서도 우리에게 아픈 기억을 줬다"며 "모든 선수가 조금 더 간절한 마음으로 이 질긴 악연을 끊었으면 좋겠다. 일본, 중국을 한 번쯤은 이겨보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