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들은 소동 일으키고 떠나면 되지…" 대우조선 고조되는 勞勞 갈등

머니투데이
  • 거제(경남)=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1 14: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내 게시판 /사진=김도현 기자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내 게시판 /사진=김도현 기자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의 불법파업·점거가 50일을 맞이한 가운데 조선소 내 노동자들 간 앙금도 쌓여만 가고 있었다.

21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현장은 바삐 움직여야 할 장비들의 가동이 눈에 띄게 더뎠다. 1도크 불법점거가 상당 기간 이어지면서 조업에 차질이 생겼고, 선·후행 공정들도 순차적으로 지장을 입게 됐다. 시간이 곧바로 '벌이'로 이어지는 조선소 노동자들은 하청지회를 향해 쓴소리를 감추지 않았다.

현장에서 만난 한 조선소 작업자는 "예년 같으면 휴가를 앞두고 들떴을 시기에 조선소 전체가 침통함에 휩싸인 상황"이라면서 "저들(하청지회)은 한바탕 소동을 일으켜놓고 일손 부족한 현대·삼성중공업 하청회사로 떠나면 그뿐이지만, 저들로 인해 발생한 막대한 피해로 회사와 애꿎은 노동자들은 상당 기간 인내하며 감내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전날 오후에는 옥포조선소 서문 앞에 세워진 선박용 스프링클러 7대를 사이에 두고 금속노조 조합원들과 대우조선해양 원청 노동자들이 대립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금속노조 조합원들은 하청지회를 응원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외부인이다. 이들은 하청지회를 비판하는 대우조선해양 노동자들을 향해 "어용노조냐"고 힐난하며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진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자들과 이번 불법파업에 참가하지 않은 하청회사 소속 노동자들도 욕설과 비난으로 맞대응 했다.

하청지회의 1도크 점거로 일부 조업의 휴업 상황이 계속되면서 원청 소속 노동자들과 비노조 가입자의 근무시간이 줄어 수입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오른쪽 구조물에서 대우조선해양 소속 직원이 맞불시위에 나선 모습. 현재 회사는 해당 직원의 자진 철수를 권유하고 있다. 왼쪽 구조물은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 파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오른쪽 구조물에서 대우조선해양 소속 직원이 맞불시위에 나선 모습. 현재 회사는 해당 직원의 자진 철수를 권유하고 있다. 왼쪽 구조물은 대우조선해양 하청지회 파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우조선의 다른 작업자는 "노동운동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불법적이고 회사와 동료 노동자들의 피해를 안기는 불법 노동행위를 비판한 것"이라며 "현대중공업과 합병이 추진됐을 땐 나도 앞장서서 반대했던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 내부에서는 하청지회 상위조직인 금속노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팽배하고 있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금속노조 소속이지만 선을 넘은 하청지회의 행태를 감싸고 응원하는 금속노조를 더 이상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다.

이날 조선소 노조 게시판에는 이 같은 심경이 반영된 게시물을 볼 수 있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산하 민주 노동자 협의회 대의원 일동이 작성·게제한 이 게시물에는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요구조건을 관철시키기 위해 전체 구성원들의 일감과 생명을 위협하는 극단적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전체 구성원들을 위협하는 하청지회와 금속노조는 노노갈등을 유발하는 불법파업을 즉시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일에는 대우조선해양 사무직 노동자가 하청지회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이웃한 구조물에서 '맞불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22일까지 금속노조 탈퇴 여부를 정하는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