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MZ세대, 연애 상대 고를 때도 MBTI 본다"…CNN도 주목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5 10: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택형 스토리 게임 '스플' 작품 'MBTI 소개팅'/사진=스플
선택형 스토리 게임 '스플' 작품 'MBTI 소개팅'/사진=스플
한국의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성격 유형 검사인 MBTI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경쟁 사회에 사는 한국 청년들이 실용성을 추구하기 위해 연애 상대를 고를 때도 MBTI를 참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23일(현지시각) CNN은 최근 한국의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이용자 30% 이상이 자신의 프로필에 MBTI를 적어놓는다고 보도했다. 또 MZ세대의 일상 대화에서부터 광고, 컴퓨터 게임, 노래 등에도 MBTI가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각기 다른 MBTI를 가진 남성과 가상 소개팅을 할 수 있게 하는 채팅 시뮬레이션 앱은 지난달 출시된 후 일주일 만에 다운로드 12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MBTI는 외향·내향, 감각·직관, 사고·감정, 판단·인식 등 지표에 따라 성격을 16개 유형으로 분류하는 검사다. MBTI는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여성들의 구직을 돕기 위한 수단으로 미국에서 처음 고안됐다. 이후 1990년대 대학생 진로 상담 도구로 활발히 활용됐다가 열기가 식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떠도는 MBTI 궁합표/사진=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떠도는 MBTI 궁합표/사진=트위터

CNN은 한국 청년들이 연애 상대를 찾을 때 MBTI를 고려하는 것에 주목하며 "실용성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생긴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CNN은 "MZ세대는 연애, 결혼, 출산, 친구, 집 구매 등을 포기한 'N포 세대'"라며 "치열한 경쟁에 놓인 N포 세대들은 연애에 시간을 소비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MBTI의 중요성이 커졌다"고 봤다.

CNN은 전문가를 인용해 MBTI 과몰입 현상을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NN은 "전문가들은 연애, 우정, 일 등 모든 영역에서 MBTI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건 해롭다고 지적한다"며 "누군가를 피하거나 배제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건 개발자의 의도와도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공식 MBTI 검사를 개발한 마이어스-브릭스 재단 측도 "한국에서의 인기에 크게 만족한다"면서도 "연인을 찾기 위해 MBTI를 활용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했다. 재단 측은 "비슷한 성격의 선호도를 가진 사람과 사귀는 것도 좋지만 '반대가 끌린다'는 말이 있듯 MBTI 궁합이 잘 안 맞는다는 이유로 누군가를 배제하면 멋진 사람을 놓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