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미성년자 의제강간죄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7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근 한 여교사가 고등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나면서 '미성년자 의제강간죄'가 화제에 올랐습니다.

미성년자 의제강간죄는 19세 이상 성인이 16세 미만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경우, 동의 여부와 관계없이 강간죄에 준해 처벌하는 조항입니다. '의제'는 무엇무엇에 준해서 판단한다는 의미입니다.

16세 미만 미성년자는 온전하게 성적 자기 결정권을 행사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타인의 성적 침해 또는 착취 행위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어려운 위치에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런 만큼 특별한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만들어진 조항입니다.

미성년자 의제강간죄가 적용되면 상대방과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거나, 범행 후 상대방과 합의를 진행했다고 하더라도 높은 수위의 처벌로 이어집니다. 처벌을 피할 가능성도 적습니다.

단 죄가 성립하려면 상대의 나이가 16세 미만이라는 사실 또는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이 입증돼야 합니다. 이번 사건에서 피해자라 할 수 있는 남학생은 고교생입니다. 이에 강간 혐의 즉 미성년자 의제강간죄 적용은 무리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반면 랜덤채팅을 통해 11살이던 여학생과 만나 성관계를 한 성인 남성이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사례가 있습니다. 남성은 처벌을 피하기 위해 "상대가 19살인 줄 알았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