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아베스틸지주 또 분기매출 신기록..'1조 클럽' 행진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28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전기로
세아베스틸 군산공장 전기로
세아베스틸지주 (20,050원 ▲300 +1.52%)가 2분기에도 매출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역대 최대 분기매출액을 기록하며 두 분기 연속 매출액 1조원을 넘어섰다.

세아베스틸지주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33억24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5% 줄었지만 매출액은 1조1525억5100만원으로 20.2% 늘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액 기준 역대 분기 최대규모다. 당기순익은 615억7600만원으로 9.6% 줄었다.

회사는 철스크랩, 니켈 등 주요 원부재료 가격 인상분을 제품 가격에 적극 반영하며 지난 1분기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부진했다. 지난해 2분기 일시적인 코로나19(COVID-19) 완화로 수요가 늘어난 기저효과가 컸다.

회사 관계자는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줄었찌만 적극적 영업전략을 통한 수익성 방어로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늘었다"며 "지속적으로 실적 개선 추세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주력인 세아베스틸이 영업이익 122억2800만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79.6% 줄어든 이익성적표를 받았다. 계절적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줄어들며 지주 전체 영업이익 악화에도 영향을 줬다. 2분기 공장 화재 사고 및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제품 생산 차질 발생 등 변수가 많았다. 제조원가가 크게 높아지면서 영업이익 유지가 어려웠다.

반면 매출액은 6229억1700만원으로 8.65% 늘었다. 철스크랩 등 주요 원부재료 가격 인상분을 제품가격에 적극 반영함으로써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이 늘었다.

세아창원특수강은 498억55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3% 늘어난 영업이익을 내며 전체 실적을 지탱했다. 매출액도 38.4% 늘어난 5179억3200만원으로 집계됐다. 모두 세아그룹 편입 후 최대 실적이다. 성수기를 맞아 판매량이 늘었다. 철스크랩, 니켈 등 원부재료 가격 인상분은 제품가격에 적극 반영한게 주효했다.

세아베스틸지주는 올 하반기에도 시장 상황이 만만찮을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수요산업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플레이션 우려로 전세계적인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등도 리스크 요인이다.

회사 관계자는 "판매 증대와 수익확보 노력을 통해 어려운 시황 속에서도 경영실적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국내·외 다운스트림 확장 등 포트폴리오를 체계화하고, 수소산업 등 신재생에너지 및 원자력, 항공·방산향 신사업 발굴·확대를 통해 지속성장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