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수영 '잦은 졸도' 고백…오은영의 '공황' 극복 노하우는?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9,988
  • 2022.07.30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수영이 '공황 발작' 진단을 받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이수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날 이수영은 "가수로서의 삶이 나에게 안 맞는다"며 "가수가 너무 힘들다. 단 한 번도 무대가 좋았다고 느낀 적이 없었다. 어렸을 때부터 수도 없이 졸도했었다. 무대에서 심장이 터질 것 같고 죽을 것 같다. 숨이 안 쉬어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병원에 다니며 약을 먹었다. 요즘도 안정제를 두 알 내지 세 알 정도 먹고 종교에 기도하며 무대에 올라간다. 그러다 보니 자꾸 자신감이 하락한다"고 밝혔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이수영에게 공황 발작 진단을 내렸다. 그는 "저도 살면서 두 번 공황 발작을 경험했다"며 "한 번은 레지던트 1년 차 때였다. 집에도 못 가고 그랬다. 당직하고 잠을 못 자고 다음 날 식사를 하나도 못 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공황은 교육이 정말 중요하다. 증상을 알면 대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은영 박사는 "(제가 공황 발작을 경험했을 때) 한 20분 지나니까 괜찮아졌다. 그리고 밥 먹으러 갔다"고 전했다.

그는 또 "공황 발작을 겪었다고 해서 다 공황 장애인 건 아니다"라며 "치료를 할 수도 있고, (공황 발작을) 잘 다스리면서 살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