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산'차가 美 소형SUV 점령한 비결이요?…"한국GM만의 빨리빨리"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3 0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박노일 한국GM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 김효석 생산품질팀 부장,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이 뷰익 앙코르 GX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박노일 한국GM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 김효석 생산품질팀 부장,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이 뷰익 앙코르 GX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한국에서 만든 차가 미국을 휩쓸었다. 한국GM 연구소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가 주도해 개발한 뷰익 앙코르 GX가 미국 시장조사기관 JD파워(J.D. Power)의 올해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부문 1위를 차지한 것. JD파워는 높은 공신력을 바탕으로 미국 및 전 세계 소비자들이 차량을 구매하는 기준으로 활용되는 지표 중 하나다.

지난 28일 오후 3시 인천 GMTCK에서 만난 두 모델 개발을 주도한 GMTCK의 연구진들은 이들 차량이 성공가도를 달릴 때마다 '대학에 보낸 자녀가 4년 성적 장학금을 받아오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입을 모은다. 수년간 한 차량 개발에만 몰두하기 때문에, '자식 같은' 차량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높은 판매 실적을 거둘 때마다 감회가 새롭다는 설명이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뷰익 앙코르 GX, 한국GM 月 수출의 76% 차지…"대학 보낸 자식이 1등한 기분"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김효석 한국GM 생산품질팀 부장, 박노일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이 뷰익 앙코르 GX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김효석 한국GM 생산품질팀 부장, 박노일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이 뷰익 앙코르 GX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뷰익 앙코르 GX는 GM(제너럴모터스)의 캐딜락과 쉐보레 사이에 위치하는 프리미엄 브랜드 뷰익의 소형 SUV다. 한국GM의 수출 효자 품목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형제차'라고도 불리는데, GMTCK가 독자 개발한 플랫폼을 두 차종이 공유하기 때문이다. 트레일블레이저·앙코르 GX는 지난달에만 전년 동월 대비 44.4% 증가한 1만6585대가 수출됐는데, 이는 한국GM 월 수출의 75.6%에 해당한다.

앙코르 GX는 2019년 11월, 트레일블레이저는 이듬해 1월에 각각 양산을 시작했고, 넓은 공간·편의사양 등을 두루 원하는 까다로운 한국 소비자 기준에 맞춰서 출시돼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미국에서 한해동안 앙코르 GX, 트레일블레이저는 총 16만1408대가 판매돼 전년 대비 104%가 늘었다. 미국 소형 SUV 시장에서 트레일블레이저는 세 번째로, 앙코르 GX는 여섯 번째로 많이 팔렸다. 디자인만 다르고 사실상 같은 차인 두 모델을 합치면 미국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에 달한다.

김효석 한국GM 생산품질팀 부장은 "대학에 보낸 내 새끼가 1등한 기분"이라고 답했고, 박노일 한국GM 생산부문 조립담당 부장도 "자녀들한테 트레일블레이저가 지나갈 때마다 자랑하는 건 물론, 주변 지인들에게도 '내가 만든 차다'라고 말하기 바쁘다"고 말했다.



연구소·공장 한 곳에 모인 한국GM…'빨리빨리' 문화 곁들이니 "수출 대박"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 김효석 한국GM 생산품질팀 부장, 박노일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28일 인천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왼쪽부터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 박형규 차량개발 담당 부장, 김효석 한국GM 생산품질팀 부장, 박노일 생산부문 조립 담당 부장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GM

연구진들은 트레일블레이저와 앙코르 GX가 성공한 이유를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한국 소비자의 입맛에 맞춰 제품을 내놓는데 익숙한 GMTCK만의 문화에서 찾았다.

박형규 GMTCK 차량개발 담당 부장은 "한국 사람들의 '빨리빨리' 문화가 성공의 열쇠다"라며 "거기에 '다 같이 한다'는 원 팀 마인드가 곁들여 진다. GM은 110년 이상 된 회사다. 많은 노하우들이 축적됐는데, GMTCK는 이를 가져와 누구보다 신속하게 적용하고 결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GMTCK만의 또 다른 강점은, 국내에선 유일하게 생산공장과 연구소가 수도권 내 한 곳에 모여있다는 점이다. 차량을 양산하는데까지는 수많은 단계가 있는데, 어느 단계에서든 문제가 발생하면 연구진·생산 인력 등이 그 즉시 한 자리에 모여 직접 차량을 보며 해결점을 찾는다는 것이다.

한 달 이상은 지나야 풀 수 있는 문제를 GMTCK와 한국GM 부평공장 직원이 모여 2주만에 해결한 적도 있었다. 김 부장은 "모든 수출 차량은 하얀 부직포를 부착해 선적되는데, 이때 운송 과정에서 하얀 부직포가 벗겨지는 일이 발생한 적이 있었다"며 "구체적인 이유를 찾기 위해서 품질 확인·생산 현장 직원이 함께 부직포를 부착한 차량의 이동 과정을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부직포의 부착면을 두배로 늘렸더니 문제가 해결됐다. 문제의 원인을 찾고 개선하는데까지는 한 달 이상 걸릴 문제였다"며 "하지만 이번 사례처럼 직원들이 같이 직접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니 예상 시간의 50%만 투입하고도 개선사항을 적용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사진제공=한국GM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사진제공=한국GM

현장에서 만나 협력하는 GMTCK의 문화는 매우 낮은 불량률로 이어졌다. 오히려 미국 GM 본사에서 한국 사업장의 일하는 방식을 배워갈 정도다. 박노일 부장은 "현재 양품 생산율은 96%다"며 "불량률이 현저히 적은 4% 수준인데, 이런 한국GM만의 높은 품질 관리는 GMTCK의 특장점이 어우러져 이뤄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다음 목표는 한국GM이 만들어 글로벌 시장에 내년에 출시할 예정인 CUV(크로스오버다목적차량)다. 트레일블레이저·앙코르 GX에 담긴 GMTCK만의 노하우가 그대로 담길 예정이다.

김익회 GMTCK 설계품질팀 부장은 "앞 차종에서 경험했던 데이터를 다음 CUV에 당연히 반영할 것"이라며 "여기에 CUV는 미국 본사에선 도입되지 않은 새로운 방법으로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세 경영 없다"… 준법위, 이재용 만남 정례화 추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