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찬호 닮은 꼴' 투수, 류현진과 한솥밥 먹는다... 트레이드로 TOR행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467
  • 2022.08.03 0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치 화이트. /AFPBBNews=뉴스1
미치 화이트. /AFPBBNews=뉴스1
류현진(35)이 부상으로 이탈한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선발진 보강에 성공했다. 공교롭게도 '박찬호 닮은 꼴'로 알려진 미치 화이트(28)가 주인공이었다.

미국 매체 팬사이디드의 로버트 머레이는 3일(한국시간) "토론토가 마이너리그 투수를 주고 우완 화이트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아직 정확한 트레이드 대가는 나오지 않았다.

지난 2020년 데뷔한 화이트는 올 시즌 15경기(10선발)에 등판, 1승 2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 중이다. 최고 시속 99마일(약 159.3km)의 패스트볼이 장점이다. 클레이튼 커쇼, 훌리오 우리아스, 토니 곤솔린 등 2점대 평균자책점의 선수가 즐비한 팀 사정상 고정 선발 기회를 얻진 못하고 있지만 적은 기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미치 화이트. /AFPBBNews=뉴스1
미치 화이트. /AFPBBNews=뉴스1
한국에서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와 생김새가 닮은 것으로 유명하다. 실제로 화이트는 외조부모가 미국으로 넘어온 '이민 3세대'다. 그는 시즌 전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박찬호를 닮았다는 걸) 나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2일 현재 57승 45패(승률 0.559)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2위 탬파베이 레이스와 3경기 차로 불안한 리드를 하는 가운데, 전력 보강의 필요성을 느낀 것이다.

알렉 마노아, 케빈 가우스먼의 원투펀치가 건재한 가운데, 갈피를 못 잡던 '개막전 선발' 호세 베리오스도 감을 찾아가고 있다. 그러나 류현진이 토미 존 수술로 시즌아웃됐고, 일본인 투수 기쿠치 유세이 역시 부진과 부상으로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토론토는 선발과 구원 모두가 가능한 화이트를 영입함으로서 시즌 막판 생길 수 있는 선발진의 공백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