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항우연 그린 다누리의 600만㎞ 궤적…"나사, 고칠 게 없다더라"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네버럴=공동취재기자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5 17: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터뷰]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이상률 항우연 원장./사진제공=과기정통부
이상률 항우연 원장./사진제공=과기정통부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은 5일 한국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가 예정된 항행 궤도에 진입한 것에 대해 "달을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며 "그동안 국내 우주개발은 지구 저궤도 약 600㎞, 정지궤도 약 3만6000㎞ 내외였지만, 이번 임무를 통해 지구에서 약 38만㎞ 떨어진 달까지 대한민국의 우주 영역이 확대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 다누리 발사장에서 공동취재기자단과 만나 "우리 연구진이 최선을 다해 연구개발에 매진한 만큼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 원장은 "달까지 약 4.5개월 비행을 해야 하는 긴 여정이 남았다"면서 궤적 수정, 달 궤도의 무사 진입과 1년 이상의 운영, 6개 탑재체의 정상적인 임무 수행 등 "모든 목표를 달성해야 완전한 성공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누리'가 통상적인 궤도가 아닌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Ballistic Lunar Transfer)을 택한 것에 대해 "연료를 아껴야 했기에 불가피하게 선택한 궤적으로, 최대 비행거리가 약 600만㎞에 달하는 만큼 상당한 모험이자 부담이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 원장은 "연구진들이 밤새 논의하고, 회의하고, 계산해 꼬박 7개월만에 최초 BLT 궤적을 설계했다"며 "애를 쓴 만큼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NASA(미국 항공우주국)로부터 '큰 성과를 이뤘다. 매우 우수해서 수정할 부분이 없다'는 검토 결과를 받았다"고 거듭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어 "달 궤도까지 가는 과정에서 태양전지판, 안테나 전개 등 정상 운영을 위한 작동과 점검을 수행하고, 약 4.5개월 동안 최대 9번의 궤적을 수정한다"며 " 처음 시도하는 일이지만 그동안 축적한 위성 기술이 집약되었기 때문에 성공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ASA와 다누리 협력, 우주탐사의 지름길…달, 효용가치 커진다


이 원장은 다누리 발사로 NASA와의 협력 관계가 두터워진 점을 또 하나의 성과로 꼽았다. 그는 "우리가 섀도우캠을 실어주면서 NASA는 다누리와 교신할 수 있는 심우주지상국을 통해 다누리의 위성 데이터를 제공한다"며 "이런 우주 강국들과 협업은 우리처럼 뒤늦게 출발하는 심우주 탐사국에는 중요한 지름길이 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의 유인 우주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보다 밀접히 참여할 기회도 확대될 것"이라며 "앞으로 우주 탐사를 계속 확대할 의지가 있는 대한민국에 아주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가 달 탐사를 개시한 배경에 대해선 "50년 전의 달 탐사는 일회성으로, 그 자체가 최종 목표였다. 그러나 지금은 달에 인간이 장기 체류할 수 있는 기지를 건설하고, 자원을 채굴하는 등 지속성 있는 목표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현재 19개국과 유럽 우주국(ESA)에서 106개의 달 궤도 및 달 관련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이 원장은 "달의 남극에 물의 존재가 확인되면서 달의 효용가치는 더욱 커졌다"면서 "달에서 식수를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물 분해로 산소와 수소를 생산해 생존에 활용하고, 화성 등 더 먼 행성으로 가기 위한 로켓 등의 연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달에는 밝혀진 희귀자원만 수십 종에 이른다. 약 110만 톤에 달하는 헬륨-3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스마트폰과 전기 자동차 등에 필수적인 희토류에 관심이 쏠린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오는 2031년 달 착륙선을 국산 발사체로 발사한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원장은 "착륙선을 달로 보낼 차세대발사체는 100t급 엔진 5기와 10t 엔진 2기를 탑재한 2단 발사체로 개발한다"며 "2031년까지 총 1조933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미분양주택 급증? 알고보니...값비싼 '무늬만 아파트' 혼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