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망원경으로 찍은 '별'→사실은 소시지"…프랑스 과학자 장난에 '발칵'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6 19: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티엔 클렝 박사가 올린 소시지 사진을 올린 뒤 별 이미지라고 장난쳤다. (트위터 갈무리) (C) 뉴스1
에티엔 클렝 박사가 올린 소시지 사진을 올린 뒤 별 이미지라고 장난쳤다. (트위터 갈무리) (C) 뉴스1
소시지 단면 사진을 올린 뒤 망원경으로 포착한 '별'이라며 농담한 프랑스 유명 물리학자가 결국 사과했다.

6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에티엔 클렝 박사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웹 우주망원경(JWST)이 포착한 별 이미지'라며 붉은색 원 사진을 게재했다. 원 곳곳에는 흑점이 폭발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우리에게서 4.2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태양에 가장 가까운 별인 프록시마 켄타우리의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웹 망원경이 찍은 것으로, 이렇게 상세한 수준으로 매일 새로운 세계가 밝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대체에너지·원자력위원회(CEA) 위원장이기도 한 그의 트윗에 많은 누리꾼이 진짜라고 믿었고, 수천 명이 이를 리트윗하며 퍼뜨렸다.

그러자 클렝은 1시간여 뒤 사진 속 붉은 원이 '별'이 아니고 검은색을 배경으로 스페인 소시지 '코리소' 단면을 근접 촬영한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단순 농담"이라고 적었다.

그는 "칵테일 시간(저녁 직전 오후 4~6시쯤)에는 인지적 편견이 즐길 거리를 찾는 것 같은데 이를 조심해야 한다"며 "현대 우주학에 따르면 스페인 육가공품과 비슷한 물체는 지구 외에 어떤 곳에서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클렝의 장난에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클랭은 "자명해 보이는 이미지도 주의하자는 점을 촉구하려는 취지였다"며 "내 장난으로 충격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고개 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