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순신 동상앞 땡볕 잊고 물놀이…어린이 웃음꽃 핀 광화문광장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화문광장, 1년9개월만에 재개장…수경시설과 녹지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들을 맞이해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7일 오후 재개장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주말을 즐기고 있다. 2022.08.07.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7일 오후 재개장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주말을 즐기고 있다. 2022.08.07.
지난 7일 오후1시, 서울 광화문광장이 시작되는 이순신 동상 앞은 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했다. 이 곳에선 '명량분수'라는 이름의 바닥분수가 힘찬 물줄기를 내뿜고 있었다. 아이들은 한여름 땡볕을 잊은 채 물놀이에 한창이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부모들의 얼굴도 무더위를 무색케 할 정도로 밝았다.

고개를 왼쪽으로 돌리니 '한글분수'가 등장한다. 한글분수는 물줄기로 자음과 모음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꽤 넓은 공간의 이 곳 바닥분수는 아이들이 차지했다. 수영복을 갖춰 입은 아이도 보였다. "어린이는 지금 당장 놀아야 한다"고 외치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어린이 해방군 총사령관 모습이 겹쳐진다.

광화문광장이 지난 6일 시민들의 품으로 다시 돌아왔다. 재구조화 공사를 시작한지 1년9개월 만이다. '공원 같은 광장'을 만들기 위한 서울시의 노력은 곳곳에서 묻어났다. 세종문화회관 방면의 도로가 광장으로 탈바꿈하면서 광화문광장의 총면적은 2.1배 넓어졌다. 도로에 둘러싸여 섬처럼 보였던 광화문광장의 모습은 이제 옛 이야기다.

광장으로 편입된 세종문회회관 방면은 녹지공간으로 꾸몄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을 공원처럼 꾸미기 위해 키 큰 나무 300그루 등 총 50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나무 밑에는 벤치가 자리잡았다.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나무 그늘 밑에서 쉬는 모습을 손쉽게 볼 수 있었다. 곳곳에선 마술쇼 등 공연도 펼쳐졌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7일 오후 재개장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주말을 즐기고 있다. 2022.08.07.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7일 오후 재개장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주말을 즐기고 있다. 2022.08.07.
나무 숲은 물길과 어우러졌다. 명량분수와 한글분수 외에도 다양한 물길을 곳곳에 배치했다. 현대해상과 세종문화회관 사이에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터널분수가 자리잡았다. 세종문화회관 바로 앞에는 '샘물탁자'라는 이름의 공간을 마련했다. 경북궁 방면으로 좀 더 올라가면 '바닥우물'을 볼 수 있다.

광화문광장의 역사적 상징성은 212m 길이인 '역사물길'에 고스란히 담겼다. 얕은 물길로 조성된 이 공간에는 1392년 조선 건국부터 2022년 현재까지의 역사를 새겼다. 광화문광장 공사 과정에서 발굴된 사헌부문터는 전통 가옥의 처마 곡선을 살린 전시장처럼 꾸며 시민들을 맞이했다.

물줄기로 무더위를 적셨던 광화문광장은 해가 저물면 빛의 공간이 된다. 광화문광장에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벽면과 KT빌딩 외벽에는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광화문광장의 밤을 빛낸다. 세종대왕상 뒤편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도 밤에 미디어글라스를 활용한 미디어아트를 표출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6일 광화문 개장 기념행사에 참석해 "세종대왕상을 거쳐 멀리 광화문 뒤에 경복궁, 북악산까지 경치를 디자인한다는 마음으로 2009년 광화문광장을 디자인했다"며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가장 자랑스러운 랜드마크가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6일 서울 광화문광장 재개장을 기념하는 '광화문광장 빛모락' 행사에서 미디어파사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6.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6일 서울 광화문광장 재개장을 기념하는 '광화문광장 빛모락' 행사에서 미디어파사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6.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