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핏도 못 피한 급락장…57조원 순손실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AFPBBNews=뉴스1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AFPBBNews=뉴스1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2분기 주가 추락으로 큰 손실을 기록했으나 다른 투자의 성공에 힘입어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6일(현지시간) 발표한 2분기 실적 보고서에서 2분기에 437억6000만 달러(56조8000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분기 회사가 보유한 3대 종목인 애플,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주가는 21% 넘게 빠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92억8300만 달러(12조540억원)를 기록했으나 주식·파생상품 투자에서 530억 달러(약 69조원) 평가손실을 냈다.

이 투자 회사의 2분기 주식 순매수 규모는 38억 달러(약 5조원)였다. 현금 보유액은 1054억 달러(136조8600억원)로, 1분기 말 기준 1060억 달러(137조6400억원)에서 거의 변동이 없었다.

2분기 자사주 매입 규모는 10억 달러로, 1분기(32억 달러)와 비교해 줄었다.

AP와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버핏이 주가가 쌀 때 주식을 사라는 '바이 더 딥'(Buy The Dip·저가 매수) 격언을 따르면서도 많은 주식을 매수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분석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실적 보고서에서 시장 상황에 따라 변동성이 커지는 투자 손익을 제외하고 모든 주요 사업에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계열 보험회사인 가이코가 보험금 청구 급증으로 4억8700만 달러 손실을 봤으나 철도기업 BNSF와 다른 보험사 등이 돈을 벌면서 전체적으로 영업이익을 늘렸다.

전문가들은 주식 투자에서 막대한 손실을 기록했음에도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은 버크셔 해서웨이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증권사 애드워드 존스의 분석가 제임스 섀너헌은 "주식 투자로 인한 막대한 손실에도 버크셔 해서웨이의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회복력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 투자 회사의 투자등급을 '중립'으로 유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