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이난 봉쇄 관광객 8만명 날벼락…'5차례 음성' 나와야 출국 가능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0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하이난섬이 봉쇄되면서 발이 묶인 관광객들의 모습 /사진=웨이보
중국 하이난섬이 봉쇄되면서 발이 묶인 관광객들의 모습 /사진=웨이보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대표적 관광지인 하이난섬을 전격 봉쇄하면서 관광객 8만여명이 현지에서 발이 묶였다.

7일(현지시간)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하이난섬 싼야시는 전날 오전 6시부터 전역에 봉쇄령을 내리고 대중교통 운행과 시민들의 이동을 통제하고 있다.

중국의 항공데이터 제공업체 베리플라이트에 따르면 7일 싼야를 출발하는 항공편의 80% 이상이 취소됐다. 또 싼야에서 출발하는 모든 열차가 취소됐다.

당국이 항공사에 관광객들을 태우지 말라고 요구하면서 이들은 싼야를 떠나지 못하고 숙박시설 등에 격리돼 있다. 관광객들은 현지에 7일간 머물며 5차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 출국이 가능하다.

허시강 싼야시 부시장은 CCTV에 "8만여명의 관광객들이 도시에 있다"며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주로 주민들 사이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하이난섬은 모래사장과 열대림, 고급 호텔 등이 있어 중국의 하와이로 불린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는 중국 관광객들뿐만 아니라 외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었다.

이번 조치는 '제로-코로나' 정책으로 중국 경제가 흔들리는 가운데 결정됐다. 중국의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은 전년동기 대비 0.4% 증가하며 0%대에 머물렀다. 봉쇄와 엄격한 방역 조치 반복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영향이 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