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북극 사는 흰돌고래가 파리 센강에…깡마른 모습에 먹이도 거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랑스 센강에서 발견된 벨루가 /AP=뉴시스
프랑스 센강에서 발견된 벨루가 /AP=뉴시스
최근 프랑스 센강에서 벨루가(흰돌고래) 한 마리가 발견됐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2일 센강에서 최초로 목격된 벨루가는 현재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70㎞ 떨어진 베르농의 수문 근처에 머물고 있다.

이 벨루가는 마른 상태로 발견됐으며 저체중 상태로 추정된다. 하지만 해양 보호 단체가 주는 먹이도 먹지 않고 식음을 전폐한 상태다.

해양 보호 단체 시셰퍼드 프랑스 지부는 트위터에 "밤새 교대하며 벨루가를 지켜봤다"며 "벨루가에게 청어 등 먹이를 줘도 무시하고 먹지 않는다"고 밝혔다.

시셰퍼드는 벨루가가 스스로 헤엄쳐 바다에 돌아갈 충분한 힘이 없는 상태며 몇 달 전부터 영양실조였던 것으로 추정했다. 또 벨루가가 자신에게 접근한 보트에 맞서 도주하려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고 한다.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해 강 어귀로 유도하려는 시도에도 응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북극해에 사는 벨루가가 때때로 먹이를 찾아 남쪽으로 이동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렇게 먼 남쪽의 강까지 이동하는 일은 보기 드물다고 밝혔다.

시셰퍼드 측은 "벨루가가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비타민 투약 등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건강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는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해 가능한 눈에 띄지 않게 행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