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정재·정우성, 청담 사옥 공개…시멘트 드러나는 인테리어 '깜짝'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995
  • 2022.08.08 0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아티스트컴퍼니 사옥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오후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재는 핑크색 재킷과 진주 목걸이를 걸치고 나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정우성과) 청담 부부라고 소문이 났다"며 "사실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민망한 소문에 대해 부정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노부부처럼 편해 보인다"고 말하자, 이정재는 "어제도 같이 퇴근하긴 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 도영 등 MC들이 사옥에 도착했다. MC들은 시멘트가 그대로 보이는 날 것 느낌의 인테리어를 본 뒤 "느와르가 떠오르는 곳인 줄 알았는데…이곳이 이분들의 사옥이 맞느냐"고 놀라워했다.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사진=SBS 예능 '집사부일체'

두 배우는 집사부일체 출연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정재는 "1회 방송부터 쭉 봤다"며 팬심을 전했고, 정우성은 "제가 사부라고 불릴 사람은 아니라 많이 주저했다. 이정재와 함께 출연하니 그나마 덜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MC들이 이정재의 감독 데뷔 영화 '헌트'에 대해 묻자, 이정재는 "정우성을 캐스팅하기 위해 멋있는 장면을 다 몰아줬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에 정우성은 "4년 동안 4번 거절하니 그런 결과물이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세 번째 캐스팅 제의 때를 회상한 정우성은 "(이정재가) 감독에 도전한다고 했는데 둘이 회사를 만든 뒤 함께 하나의 작품에 들어가면 외부에서 안 좋게 볼 수 있을 것 같았다"며 "그러면 작품의 본질이 훼손될 수도 있다"고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네 번째 제의를 받아들인 이유는 후회가 없는 도전을 할 필요가 있다는 마음이 들어서"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헌트'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헌트에서 이정재, 정우성은 조직 내 침투한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요원 역할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