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겜 '보라네트워크', "크로스체인으로 글로벌 타깃…NFT 게임도 출시"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1
  • 2022.08.08 16: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2022) 보라 부스 전경. /사진=메타보라 제공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2022) 보라 부스 전경. /사진=메타보라 제공
살아있는 크립토 지갑 이용자. 원하는 콘텐츠를 크립토(암호화폐) 세계에서 즐기는 이들을 통칭하는 메타보라의 독특한 표현이다. 이들을 선점하기 위해 보라가 선택한 건 글로벌 '크로스체인' 구축이다.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보라 생태계 안으로 콘텐츠를 흡수한다기보다 우리 콘텐츠를 살아있는 크립토 지갑 이용자들에게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며 크로스체인을 통한 글로벌 생태계 확장을 강조했다.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 운영사 '보라네트워크'는 8일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행사 '코리아블록체인위크 2022'(KBW2022)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보라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보라네트워크는 카카오게임즈 (41,750원 ▲100 +0.24%)의 자회사 메타보라의 자회사다. 보라는 지난 4월21일 정식 론칭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나 게임 콘텐츠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탑재될 계획이다.

이날 강조한 건 보라의 글로벌 전략이다. 최근 몇달 사이 급격히 성장 중인 '폴리곤'과 손잡은 것도 글로벌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다. 폴리곤은 레이어1 체인인 이더리움의 속도·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고 브릿지 역할을 해주는 레이어2 체인이다. 지난 5월 테라-루나 사태 이후 테라 메인넷(블록체인상 운영체제)에 둥지를 틀고 있던 프로젝트들이 대거 폴리곤으로 이전하면서 블록체인 내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는 "최근 폴리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게임·스포츠·피트니스·엔터테인먼트 파트너들이 보라를 통해 폴리곤·아발란체·솔라나·폴카닷 등 타 블록체인을 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게 보라의 크로스체인 전략"이라고 말했다.

메타보라 '버디샷'과 엑스엘게임즈 '아키월드' 이미지. /사진=메타보라 제공
메타보라 '버디샷'과 엑스엘게임즈 '아키월드' 이미지. /사진=메타보라 제공
이날 간담회에선 하반기 선보일 블록체인 콘텐츠들도 소개됐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메타보라 '버디샷', 엑스엘게임즈 '아키월드', 라이징윙즈 '컴피츠' 등을 비롯해 캐주얼 대전 '보라배틀(가칭)', 스크린골프를 활용한 '프렌즈 스크린 NFT(대체불가토큰)(가칭)', 스포츠 시뮬레이션 '베이스볼 더 블록(가칭)' 프로젝트 등 라인업을 발표했다.

언급된 라인업 중 '프렌즈 스크린 NFT' 프로젝트에는 '샷투언'(Shot to Earn)이란 개념이 들어간다. NFT와 스크린골프 게임을 접목한 것으로 올 4분기 NFT를 발행하고 내년 3월 출시될 예정이다.

임영준 보라네트워크 최고사업책임자(CBO)는 " 카카오VX가 구축한 골프 인프라를 토대로 서비스하는 콘텐츠"라며 "익히 잘 알려진 '스테픈'(호주의 M2E(Move to Earn) 콘텐츠) 형태의 게임이며 단순히 돈을 벌 수 있는 토크노믹스보다는 인프라 이용에 재미와 가치를 느끼고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임영준 보라네트워크 CBO. /사진=메타보라 제공
(왼쪽부터)우상준 메타보라 공동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임영준 보라네트워크 CBO. /사진=메타보라 제공
이날 질의응답 세션에선 보라의 구체적인 사업 계획과 규제 대응 방식 관련 질문이 나왔다. 최근 가상자산 시장 침체 여파로 NFT 주목도가 낮아지면서 보라의 관련 사업에도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임 보라네트워크 CBO는 "보라는 게임이나 스포츠 등 콘텐츠 분야에 주로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고, NFT가 고유의 가치를 갖고 중요도 역시 지속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고 본다"며 "옥석을 가리는 과정은 분명히 있겠지만 NFT가 블록체인 대중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보라는 NFT를 통해 게임 서비스에 구현하려는 계획을 착실히 준비할 것"이라고 답했다.

블록체인 게임 관련 국내 규제에 대해선 "한국 게임물관리위원회의 규제를 충실히 준수할 것이고, 국내 규제 변화를 모니터링하면서 글로벌 서비스에 힘쓸 예정"이라며 "P2E(Play to Earn) 게임 관련 한국어 서비스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