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리틀야구 인터미디에이트(5070) 대표팀, 월드시리즈 준우승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16: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 리틀야구 인터미디에이트(5070) 대표팀, 월드시리즈 준우승


[OSEN=손찬익 기자] 조규수 감독을 축으로 원현묵, 정민석 코치가 이끄는 한국리틀야구 인터미디에이트(13세 이하·5070) 대표팀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버모어의 맥스베어 파크에서 열린 2022 리틀리그 인터미디어트 월드시리즈 최종전에서 미국 캘리포니아 대표 덴빌 팀과의 2-5로 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양팀 모두 국제그룹과 미국그룹 디비전에서 전승으로 월드시리즈 결승전까지 올라왔다. 두 팀 모두 에이스들을 모두 소진하고 남은 투수들이 선전을 해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미국의 선발투수 Jacob Quinto선수가 의외의 안정적인 피칭을 보이며 97개의 투구로 제한투구수에 걸려 7회 1사 물러날때 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최고의 피칭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7안타를 때려냈지만 산발적인 안타로 득점에 실패했다. 거기에 도루실패도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6회 한민용 투런 홈런으로 반격의 실마리를 풀어가려 했지만 기세는 이미 기울어 있었다. 수비에서도 매 이닝 아쉬운 상황이 연출되며 1회부터 4회까지 에러와 판단 미스로 한점씩 실점하며 초반 흐름의 주도권을 내주고 말았다. 이로써 한국은 월드시리즈 우승 재탈환은 내년으로 미뤄야 했다.  


대표팀 코칭스텝의 세심한 지도력을 앞세워 선수들과의 끈끈한 조직력과 팀워크로 국제그룹 디비전 우승과 월드시리즈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으며 월드시리즈 모든 일정을 마쳤다.


한국리틀야구연맹 유승안 회장은 "우리 대표팀은 짧은 훈련기간에도 선수 한명 한명 제 역할을 다해주며 기대이상으로 잘해줬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대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준비해서 내년에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할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오는 9일 오후 2시 45분 유나이티드항공 UA893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귀국한다. /what@osen.co.kr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