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젤렌스키 "러, 점령지 병합투표 강행하면 협상 없다" 으름장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1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AFPBBNews=뉴스1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AFPBBNews=뉴스1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자국 영토로 병합하기 위해 주민투표를 시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투표를 강행한다면 평화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영상 연설에서 "우리의 입장은 그간과 동일하다. 우리 소유의 그 어떤 것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점령자(러시아)들이 가짜 주민투표를 강행한다면 그들은 어느 순간에는 반드시 필요할 우크라이나 및 자유 진영과의 모든 협상 기회를 스스로 차단하는 셈"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점령자들이 남부 점령지역에서 가짜 주민투표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고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며 "점령자들을 돕는 모든 사람도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남부 점령지를 굳히기 위해 자국 영토 편입 절차인 주민투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러시아는 2014년 크름반도 침공 당시에도 해당 지역을 무력 점령한 뒤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약 97%가 찬성했으며 러시아는 이를 근거로 강제 합병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가짜 주민투표를 진행할 불법 대리 관료를 임명하는 등 병합을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를 사용하기 위해 점령지에 러시아 은행을 만들고,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러시아 여권과 주민증 신청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크름반도와 접한 헤르손주에는 러시아에 충성하는 보안군이 창설됐으며, 러시아군이 방송 송신탑을 장악했다고 미국 측은 설명했다. 헤르손주 군민 합동정부의 부수장인 키릴 스트레모우소프는 "주민투표 날짜를 정하기 위해 지역 사회와 협의 중"이라며 "주민들이 이달 내에 투표 날짜를 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평화협상은 지난 3월 5차 협상 이후 부차 민간인 학살 사건이 불거지면서 교착상태다.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평화협상 전망이 점차 흐려지는 가운데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와 서방이 협상을 원치 않는다"며 책임을 돌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드는 것만큼 어려운 원전 해체"…1개 뜯는데 1조원 '잭팟'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