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기업 때려치우고 스타트업 왜 갔나'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1위는?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9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멤버, 대기업·중견기업 → 스타트업 이직한 직장인 500명 대상 설문조사 실시

'대기업 때려치우고 스타트업 왜 갔나'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1위는?
최근 스타트업 이직자 10명중 4명은 '다양한 업무 기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명함 관리 전문 앱(애플리케이션) '리멤버'를 운영 중인 드라마앤컴퍼니가 이용자 중 대기업·중견·중소기업에서 스타트업으로 이직한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스타트업 이직을 결심한 이유 1위는 '다양한 업무 기회에 대한 기대감(37.1%)'이 가장 높았다.

업무 역할과 권한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스타트업의 특성상, 업무를 통한 경력 개발 가능성에 크게 매력을 느끼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금전적 보상(28.6%), 업무 문화(12.7%), 함께 일하는 동료(6.8%), 더 많은 업무 권한(6.2%), 기타(1.3%)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때려치우고 스타트업 왜 갔나'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1위는?
또 '스타트업으로 이직을 결심한 후 고려했던 가장 중요한 기준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과반 이상인 55.6%가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한 응답자는 "개인의 커리어는 회사의 성장과 함께 간다"며 "회사가 크면서 더 많은 역할과 기회가 생기고 기여도가 높아지면 조직 내 영향력과 보상도 함께 커지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연봉 등 금전적 보상(17.9%), 업무 문화(8.8%), 함께 일하는 동료(6.8%), 회사의 투자 유치 금액(4.4%), 복지 제도(3.1%), 기업의 인지도(2.3%), 기타(1.1%)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때려치우고 스타트업 왜 갔나'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1위는?
'연봉 등 금전적 보상' 항목의 경우 응답자가 이전에 근무했던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존재했다.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중견·중소기업 재직자 대비 연봉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비율이 2배 더 높았다.

스타트업으로 이직할 때 연봉을 낮춘 경우는 응답자의 약 13.8%로 드물었다. 17.4%는 이전회사와 비슷한 수준의 연봉을 받았고, 49.3%는 더 많은 연봉을 받게 됐다고 응답했다. 기존보다 훨씬 더 많은 연봉을 받았다고 응답한 비율도 19.5%에 달했다.

드라마앤컴퍼니 관계자는 "스타트업이 이직의 선택지로 고려조차 되지 않았던 과거와 달리,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이 속속 등장하면서 스타트업이 커리어 로켓 성장의 기회이자 실질적으로 몸값을 높이는 유망한 이직처로 인식되고 있는 추세"라며 "회사의 성장성을 중시하고 다양한 업무 기회를 원하는 인재들의 구직 니즈에 발맞춰 기업에서는 채용 공고나 회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이러한 점을 적극 어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