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우 속 차에 갇힌 남편, 가슴까지 물 차"…김미연 '아찔'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386
  • 2022.08.09 10: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김미연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김미연이 약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로 인해 남편이 겪은 아찔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김미연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강남역 사거리에서 차 안에 갇혔는데, 물이 차오르고 문이 열리지 않는 상황을 겪었다"며 "전화 연결도 안 되고 물은 가슴까지 차오르는 극한 상황에서 (남편이) 침착하게 대처해 살아 돌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주님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이며 남편이 무사히 돌아온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런 소식을 접한 김정근 아나운서는 "진짜 다행이다"라고 댓글을 남겼고, 최현호 핸드볼 해설위원 역시 "큰일 날 뻔했다"며 걱정했다.

누리꾼들 역시 댓글로 "남편이 난리통 한가운데 계셨는데 무사해서 다행", "정말 하늘이 도와준 것 같다", "천만다행이다…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2002년 MBC 공채 13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김미연은 2019년 연상의 사업가 남편과 결혼,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